강철 삼국지 01화

2007-04-10 アップロード · 2,428 視聴

- 강철 삼국지 -
중국의 고전 명작 <삼국지연의>를 모티브로 삼아 제작된 작품. 같은 시기에 공개된 GONZO의 신작 <로미오 x 줄리엣>이 서양의 고전을 베이스로 탄생한 작품인 것과 대비되는데, 두 작품 모두 원전에서 최소한의 설정만을 가져와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로 탈바꿈시켰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이야기의 무대는 가상의 삼국시대. 역사에 남아 있는 삼국시대와는 다른 서력 200년 무렵의 환상의 중국을 무대로 장대한 서사시가 펼쳐진다. 주인공인 육손 백언은 전란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지만, 다른 누구보다도 이 난세에 대해 깊이 개탄하고 있는 정의감 넘치는 인물이다. 스승인 제갈량 공명과 함께 오나라 편에 서서 싸우게 되는 그는, 난세를 헤쳐나갈 소중한 동료들을 만나면서 조금씩 성장해 나가게 된다.

장르는 판타지 성향의 액션물이지만, 일단 주요 등장인물 전원이 매력적인 남성 캐릭터로 포진해 있다는 점에서부터 남성팬들보다는 여성팬들의 시선이 먼저 쏠리고 있다는 점이 특기 사항이다. 게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남성 성우들이 총망라된 성우진 역시 시선을 잡아끄는 요소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미소녀가 등장하는 연애물 작품을 전문으로 제작해 왔던 제작사 픽쳐 매직이 거의 처음으로 손을 대는 액션 장르인 만큼, 픽쳐 매직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신작이라 할 수 있다.

- 줄거리 -
지금으로부터 1800여 년이라는 시대를 거슬러 올라간 고대의 중국. 우리들이 알고 있는 실제의 중국사와는 다른 또 하나의 시공에 자리잡은 그 곳은, 영웅들이 패권을 노리고 싸우는 전란의 세계였다.

그런 난세에 저항이라도 하듯 의적으로서 고독한 싸움을 계속해 온 한 명의 젊은이가 있었다. 그의 이름은 육손 백언. 스승인 제갈량 공명과 함께 여러 나라를 여행하고 있는 그는 누구보다도 깊게 이 전란의 시대에 탄식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육손은 공명과 함께 강동의 소패왕 손책이 이끄는 오나라 군과 대륙 최대의 세력인 위나라 군이 마주한 싸움과 조우하게 된다. 소수 병력인 오나라에 비해 압도적인 전력을 자랑하는 위나라. 누구나가 위나라의 승리를 점쳤지만 실제로 전장을 지배한 것은 오나라의 군주인 손책의 무시무시한 힘이었다.

그리고 그 무시무시한 힘의 파동을 받은 순간 봉인되어 있던 육손의 기억이 되살아나기 시작한다. 그것은 손책의 힘의 원인이 오래전부터 육가에 대대로 내려오던 보물 ''옥새''에 있다는 것과, 육손의 아버지를 죽이고 옥새를 강탈한 장본인이 바로 손책이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었는데…

tag·강철,삼국지,01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오톤
2007.05.01 07:37共感(0)  |  お届け
zzzzzz삭제
으멍
2007.04.25 05:00共感(0)  |  お届け
아ㅏ..육손너무 정직한걸ㄹ..삭제
세르크
2007.04.24 11:03共感(0)  |  お届け
오;ㅁ; 잘보고가요!!!삭제
dfsf
2007.04.22 01:14共感(0)  |  お届け
학인지 비둘기인지날개꺽버린다하면서우리나라이순신은근비꼬네삭제
타락한영혼
2007.04.21 02:18共感(0)  |  お届け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삭제
-_-a
2007.04.17 09:18共感(0)  |  お届け
육손은 키라고 제갈량은 슈우시라카와~ ㄷㄷ 삭제
오오오~
2007.04.11 03:44共感(0)  |  お届け
다분히 여성을위한 애니군요 ㄳㄳ삭제
ㅋㄷ
2007.04.11 02:58共感(0)  |  お届け
재밌네 ㅋㅋ삭제
사신의부름
2007.04.10 11:26共感(0)  |  お届け
재미있을려나~삭제
육손
2007.04.11 04:07共感(0)  |  お届け
이거재밌따 ㅋㅋㅋ삭제

┗작ㅣ금ㆍ토ㆍ일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3:40

공유하기
강철 삼국지 04화
10年前 · 674 視聴

23:40

공유하기
강철 삼국지 03화
10年前 · 471 視聴

23:40

공유하기
강철 삼국지 02화
10年前 · 992 視聴
강철 삼국지 01화
10年前 · 2,428 視聴

06:51

공유하기
하야테처럼! 숏 애니메이션
10年前 · 1,14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