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희 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

2007-04-18 アップロード · 8,084 視聴

조승희 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

미국 버지니아주 블랙스버그에 있는 버지니아 공대(버지니아텍)에서 16일 오전(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고가 발생, 범인을 포함해 33명이 사망하고 29명이 부상했다. 범인은 이민 1.5세인 한국계 조승희(23, Cho Seung Hui)씨로 확인됐다. 이 대학 영문과 4학년인 조씨는 미국 영주권자로 국적은 한국이다.

국내 언론은 영문 성명을 옮기는 과정에서 범인 이름을 당초 ‘조승휘’로 보도했으나, 외교부는 ‘조승희’로 공식 확인했다.

두 자루의 권총을 든 조씨는 이날 오전 7시15분 자신도 묵고 있는 대학 기숙사에서 학생 2명을 사살했다. 이어 오전 9시 45분쯤 800m 떨어진 공학관(노리스 홀) 강의실 두 곳으로 침입해 다시 총을 난사했다. 노리스 홀에서만 교수를 포함해 모두 30명이 숨졌다. 조씨는 강의실에서 경찰과 대치하다 자살했다. 이 사고는 역대 미국 캠퍼스에서 발생한 총기 사고 중 최악이다. 지금까지 최대 사고는 1966년 텍사스대 오스틴 캠퍼스 총기 난사로 사망자는 15명이었다.

뉴욕타임스는 “범인이 헤어진 여자친구를 찾아 학교 기숙사를 뒤지다 총을 마구 쐈으며, 자신도 끝내 자살했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번 참사를 ‘학살(massacre)’로 표현했다.

한인 학생 중 유일한 부상자인 박창민(27ㆍ토목공학 석사과정 1년)씨는 “범인이 갑자기 강의실로 들어와 교수님을 쏜 뒤 우리를 향해 권총을 마구 갈겨댔다. 책상 밑에 엎드려 죽었구나 하면서 눈을 꼭 감았다. 한참 지나 ‘정신 있는 사람은 손들어 보라’는 소리가 들려 머리를 드니 15명 중 3명만 살아있었다”고 사고 당시를 증언했다. 박씨는 용의자가 쏜 총탄에 가슴과 팔에 가벼운 상처만 입었다. 한국 학생의 추가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만6000여 명이 재학하고 있는 이 대학에 한국 유학생은 약 600명, 교포 학생들은 500여 명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으로 미국 사회는 말할 수 없는 충격에 빠졌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학교는 안전하고 범죄가 없는 배움의 전당이 돼야 한다”며 “이처럼 끔찍한 범죄가 발생해 미국의 모든 교실과 온 사회가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총기 휴대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tag·조승희,버지니아공대,총기난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흠;;
2007.04.21 08:13共感(0)  |  お届け
다른건 모르겠는데 사살 했다는 표현이 걸리내요.. 살해나..;;삭제
2yep
2007.04.18 09:00共感(0)  |  お届け
이거 어린나이에 부모하고 이민가서 거기서 영주권 얻어서 사는사람들을 불리할때만 나라를 찾아요..ㅉㅉ 오늘 어디선 부모도 뿅뿅뿅시도 했다더만 뿅뿅뿅을 했다나?삭제
ㅡㅡㅗ
2007.04.18 08:38共感(0)  |  お届け
한국개망신이다삭제
이런
2007.04.18 01:01共感(0)  |  お届け
싸이코때문에 다른사람이 죽다니 정말 슬프네요삭제
아 ...
2007.04.18 01:00共感(0)  |  お届け
어덯게 이런일이 정말....말이 안나오는군요삭제

┏핫이슈ㆍUCC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22

공유하기
재미삼아 룩셈부르크 h
10年前 · 759 視聴

06:08

공유하기
정신쑤뚜루 1편
10年前 · 788 視聴

03:42

공유하기
한국의 머라이어케리 Emotion
10年前 · 1,218 視聴

02:33

공유하기
두 여성의 Far beyond the sun.
10年前 · 1,839 視聴

03:25

공유하기
보아 코스프레
10年前 · 58,618 視聴

01:25

공유하기
수학여행여학생 환상댄스!!
10年前 · 7,630 視聴

01:04

공유하기
조승희 추가 공개 동영상
10年前 · 3,235 視聴

02:35

공유하기
군대간 후 알게된 10가지
10年前 · 5,761 視聴

01:42

공유하기
그녀들의mv2 - 무조건
10年前 · 2,45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