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텐뉴스] 신창원 이해인,이해인암,신창원편지,이해인의 시모음,신창원사형,이해인암투병,민들레영토,유영철,이해인수녀 암

2008-09-26 アップロード · 731 視聴

검색어의 명쾌한 해답

9월 26일 Why10news


Today 검색어는 [신창원 이해인]입니다.


'희대의 탈옥수' 신창원이 암 투병 중인 이해인 수녀에게 쾌유를 기원하는 편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25일 샘터출판사에 따르면 현재 청송교도소에 무기수로 수감 중인 신씨는 이해인 수녀를 향한 위로와 응원이 담긴 편지를 이달 초 샘터 측에 보내왔는데요, 가지런한 친필로 쓴 이 편지는 이해인 수녀를 가리키는 '이모님께'로 시작하는 편지 두 장과 샘터에 전하는 메시지를 담은 한 장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샘터에 따르면 신씨와 이해인 수녀는 2002년 수녀가 시집 '향기로 말을 거는 꽃처럼'을 보낸 것을 시작으로 인연을 맺고 수십 통의 편지를 주고받아왔는데요,


이 편지는 최근 출간된 이해인 수녀의 신작 시집 '엄마'를 읽고 보내온 것이며, 편지는 곧바로 병상에 있는 이해인 수녀에게 전달됐다고 샘터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


'이모님께

새장 같은 공간, 그리고 온몸을 짓누르는 압박감. 나약한 의지를 어찌할 수 없는 장벽 앞에서 절망하며 마지막을 준비하고 있을 때, 바삐 날아온 사랑이 있었습니다. 꼬물꼬물 길게 늘어진 날필을 해독할 수 없어 암호를 풀 듯 30분을 매달려야만 했지요. 35년이 흘러 지금은 희미해져 버린 어머니의 향기 그리고 요람 같은 포근한 가슴이 그 안에 있었습니다.

홍역을 앓듯 마음의 몸살을 앓을 때면 마치 곁에서 지켜보고 계셨던 것처럼 한 걸음에 달려오셨지요.

"사랑해요, 창원이는 혼자가 아니라는 것 알죠? 우리 모두 기도하며 응원하고 있으니까 힘내요." 이모님은 때론 어머니처럼, 때론 친구처럼 그렇게 그렇게 저의 공간을 방문하여 손을 내미셨습니다. 마을 중앙에서 두 팔 벌린 당산나무 같은 이모님. 따가운 햇살을 온몸으로 막아 삶에 지친 영혼들의 쉼터가 되어주고 눈물을 닦아주는 수호수. 자식을 향한 어머니의 심정으로 내리사랑만 베푸시다 지금은 알을 품은 펭귄의 헤진 가슴으로 홀로 추운 겨울을 맞고 계시는 군요.

처음 이모님의 병상소식을 접했을 땐 눈물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울지 않아요.

걱정도 하지 않을 겁니다. 해빙이 되고 들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면 밝게 웃으시며 풍성한 품으로 절 부르실 걸 알기에 조용히 조용히 봄을 기다리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사랑합니다. 2008년 9월 푸른 솔밭에서.'

---------------------------------------------------------------------------------------------------------------------


제작: adigs.com

진행: Why10news.com


[와이텐뉴스] 신창원 이해인,이해인암,신창원편지,이해인의 시모음,신창원사형,이해인암투병,민들레영토,유영철,이해인수녀 암

tag·와이텐뉴스,신창원,신창원 이해인,이해인암,신창원편지,이해인의 시모음,신창원사형,이해인암투병,민드레영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3
全体アクセス
1,631,728
チャンネル会員数
10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3

공유하기
와이텐뉴스
8年前 · 86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