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호 심경고백 원문 [미니홈피]

2007-01-19 アップロード · 14,752 視聴

오지호 눈물의 심경고백

지금 이렇게 글을 쓰고 잇는 지금도 여전히 저는 그녀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이
밑기지 않고 눈물만 흐릅니다.

매니저를 통해 그 친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저는 너무도 큰 충격에 할말을 잃었습니다.

나무 생각도 나지 않고 어떤 행동도 할 수 없었습니다.

지금도 너무 가슴이 아프고 슬픈데.세상에 이런 저를 더욱 슬프게 하고 있습니다.

그녀와 저에 대한 이야기가 기사로 쓰여지는 것을 밨습니다.

그리고 우릐 소중했던 1년의 시간이 그 기사에서는 의미를 잃고 왜곡됬습니다

진심으로 그녀를 사랑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헤어졌습니다

그녀의 죽음의 저에게 너무나 큰 슬픈입니다.
그런대 기사에서 저는 감정도 없이 그녀와 만나고 아무렇지 않게 떠난 것처럼 되어있더군요

그럼 지난 1년간 그친구와 제가 나는 사랑은. 그 시간들은 다 무어란 뜻인지.

옌예인이라는 신분때문에 우리의 사이를 누군가에게 드러내기 힘들었습니다.

세상은 속었지만 제 사랑을 속인 것은 아닙니다. 시작할 때 아무 조건도 계산도 없었기에 그녀가 몸담고 있는 직업에도 크게 개의치 안았습니다. 단지 사랑만이 보았습니다

그녀와 사랑함녀서 그만큼 아프고 괴로웠습니다 저는 세상의 이목을 두려워하는 연예인었고. 그녀는 자신의 직업을 떳떳이 일할 수 없는 처지였습니다
매니저를 통해 그녀의 흔적이 남한강에 뿌려졌다는 걸 알고 오늘 새벽 그녀와 이별을 하기 위해 다녀왔습니다.

그녀와 함께 한 시간과 추억들을 하나 하나 되새기며 그헐게 시간을 보내습니다

저에게 배우로서 드디어 좋은 기회가 와서 한참 바쁘게 지내던 어느날 그녀는 재게 우리의 사랑을 감당하기 힘들다면 웃을 있을 때 헤어저자고 이별을 고했습니다

이해할 수 있었지만 받아들이기는 힘들었던 이별의 순간에 저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그녀가 그동안 격었던 고통. 또한 저의 나모를 고민을 우린 서로 너무나 잘 알고있었기 때문입니다

뒤늦은 후희지만 그녀를 왜 붙잡지 않았나 저 스스로를 원망하게 됩니다
그러다 우리의 사랑을 부정하는 다른 사람
들의 비난은 감당하기 힘듭니다. 더 이상 우리의 사랑을. 떠나간 그녀를 욕되게 하지 말아줬으면 합니다

그녀를 죽음으로 내올았다는 시간의 저에 대한 거짓된 비난은 지금 제가 그녀에게 느끼는 미안함과 슬픈에비하면 너무 작습니다

그러나 그녀가 누군가에게 말하기 어려웠던 직업을 드러내고 또 그녀가 방탕한 생활로 인해 빚을 졌다고 매도하는 기사들을 보고 저는 참기 어려웠습니다

제가 알고있는 그녀는 정말 열심히 생활하고 가족들에게 현신하는 착실한 친구였습니다

단지 그녀의 직업만으로 그녀를 마음대로 재단하지 말아줬으면 합니다

그녀의 영혼을 더 이상 괴롭히지 말아주시기를 . 기자분들과 네티즌 여러분들도 모두에게 진심으로 간곡히 부탁듭니다

그리고 유가족과 그녀를 사랑했던 모든 이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tag·오지호,심경고백,원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오재천
2007.01.31 07:14共感(0)  |  お届け
힘내라 지호야,삭제
2007.01.27 03:29共感(0)  |  お届け
당신같으면쉽게사랑을택할수있겠니삭제
kjhg
2007.01.21 06:36共感(0)  |  お届け
좀..참으시고 ..사랑을 ...택하시지..왜 걍 보내셨나요?삭제
rich-paul
2007.01.20 04:07共感(0)  |  お届け
오지호 갓은하늘에잇기실타 글구 신이게신걸까 신이게시다면 이런넘어케좀안대나염 예?삭제
rich-paul
2007.01.20 04:06共感(0)  |  お届け
아나 이오지오란인가 정말실타 가증스럽내 혐오스럽구 이상황두 자기앞길만생각하는 인간 신은게신건지... 신이여 원망스럽읍니다 ㅠ.ㅠ삭제
오세호
2007.01.19 10:36共感(0)  |  お届け
영혼을 위로합니다. 하늘에서도 행복하길 기도하며...삭제
jw0330
2007.01.19 04:01共感(0)  |  お届け
가식//////삭제

§―【화제☆이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32

공유하기
김여사의 위험한 퇴근길
9年前 · 14,214 視聴

01:16

공유하기
여고생 폭행하는 선생
9年前 · 7,694 視聴

16:51

공유하기
용산역 여성의 인터뷰
9年前 · 857 視聴

05:09

공유하기
이종혁 화보촬영현장
9年前 · 33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