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생, 식물의 방어물질인 파이토케미칼과 농업 [Life in the Underground: Symbiosis, Phytochemicals, and Agriculture - Distinguished Leaders in Science

2008-04-24 アップロード · 341 視聴

NASA 및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서 있었던 짱 먹어주는 과학계의 선배님들의(Distinguished Leaders in Science) 중요한 강의영상 1편

박테리아들이 공생을 하기 위해 어떻게 식물들과 소통을 하는지? 또 지들 끼리끼리는 어떻게 알아 보는지? 이러한 공생관계을 알아보다보면 비료로 망가지는 농업에 대한 대안을 충분히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식물이 자외선과 외부 환경에 대항하여 자신을 보호하려는 목적에서 생성하는 물질 즉 식물의 방어용 분비 물질인 파이토 케이칼 [천연색소인 라이코펜 (Lycopene), 안토시아닌(Anthocyanins), 플라보노이드(Flavonoids), 카로틴(Carotenes) 등이 항산화 작용과 함께 항암작용, 해독작용, 항염증 작용 등의 기능을 하여 암을 예방하고, 노화를 방지하며, 면역력을 증강시킴] 등이 우리가 간과했던 엄청난 효능을 발위하기 때문에 중요한 가치가 있다.

Description:
How do soil bacteria communicate with certain plants to achieve a mutually beneficial relationship? How do these two organisms recognize one another? Understanding the details of this beneficial symbiosis may offer insights into other bacterial infections linked to plant and animal disease, and may suggest how we can better manage agricultural resources in an era when fertilizer use is more expensive and problematic.

Speaker(s):
Dr. Sharon Long, Department of Biological Sciences, Stanford University; investigator, Howard Hughes Medical Institute

tag·파이토케미탈,Symbiosis,Phytochemical,Agriculture,공생,천연비료,박테리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Biology & Human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48:33

공유하기
Horizon Sexual Chemistry
8年前 · 58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