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 - 최민수

2007-07-15 アップロード · 3,716 視聴

단 1초라도... 맑은 공기를 마시며 죽고 싶다...

1988년 10월...

올림픽이라는 세계적인 행사를 끝마치고 세계 4위라는 감흥에서 빠져 나오지 못했던 그 때... 징역 7년, 보호감호 10년형을 받아 복역중인 지강혁과 죄수들이 호송차를 전복 탈출하는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살아도 같이 살고 죽어도 같이 죽는다!

권총 1정과 실탄을 빼앗아 무장탈주에 성공한 강혁과 일당들은 원정강도와 가정집을 돌며 인질극을 벌 이는 등 서울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는다. 하지만 인질로 잡힌 사람들은 매스컴에서 말하는 흉악범 이라는 이야기와 달리 인간적이고 예의바른 강혁 일당에게 연민의 정을 느끼게 된다.

有錢無罪 無錢有罪

그렇게 탈주 9일째 되던 날, 북가좌동의 가정집에 숨어있던 강혁 일당은 자신들을 끈질기게 쫓던 경찰 관 안석에게 발각되고 경찰과 최후의 대치극을 펼치게 된다. 강혁의 마지막 소원인 비지스의 \\'Holiday\\' 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지강혁은 자신들을 둘러 싸고 있는 경찰과 매스컴을 향해 외친다.

"유전무죄, 무전유죄. 돈이 있으면 죄가 없고 돈이 없으면 죄가 된다..."
울리는 총성!
강혁의 외침은 TV 등 매스컴을 통해 전국으로 울려 퍼지고, 강혁은 일당들과 함께 최후의 선택을 하게 되는데...

tag·할리데이,최민수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2013.05.22 11:33共感(0)  |  お届け
문근영어린신부ost
KSSHIN
2008.06.05 16:47共感(0)  |  お届け
범죄가 미화되어서는 안된다고 본다 음악에 묻혀 울려퍼지는 지강헌의 외침이 낭만적일수도 있겠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
全体アクセス
5,688
チャンネル会員数
1

ost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