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붕 세가족당, 순돌이를 울리지마!

2007-04-30 アップロード · 655 視聴

언론에 보도된 여론조사 결과 한나라당의 지지도가 39%로 떨어졌다. 선거 직전에 51%였던 것에 비하면 무려 12%나 하락한 것이다. 물론 지지도 변화에 일희일비 할 것은 없으나 민심이 한나라당으로부터 멀어진 것은 피할 수 없는 사실이다. 천막을 치고 국민에게 석고대죄를 한 지 불과 3년밖에 되지 않았는데 차떼기당, 웰빙당으로 다시 돌아온 것은 지지율 거품만 보고 당이 한지붕 세가족으로 갈라져 줄세우기, 계파싸움에 매달렸기 때문이다.

국민들이 이번 4.25 재보선에서 한나라당에게 등을 돌린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무엇보다도 당지도부가 높은 지지도에 도취되어 자만했고, 이명박-박근혜 대선후보간의 계파싸움으로 당이 분열되었으며, 현지 민심과 거리가 먼 밀실공천을 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아직도 한지붕 세가족이 이전투구에만 열을 올리고, 참사가 발생해도 정작 아무도 책임지려 나서지 않고 있어 애꿏은 당원들, 즉 순돌이만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것이다.

이명박 전시장은 과거 개발시대에 경제성장에 기여했으며 박근혜 전대표는 탄핵이후 한나라당의 지지율을 끌어올림으로써 그 소명과 역할을 사실상 다하였다.
지난 세기의 패러다임에 기초한 과거 업적에 대해서는 인정할 수 있겠지만 그것은 기한이 만기된 어음일 뿐 21세기 신지식기반 사회, 동북아 평화의 시대를 열기 위한 보증수표나 블루칩이 될 수 없음을 깨달아야 한다. 대선을 앞둔 두 후보들이 과거의 업적에 안주하여 지지도 거품의 허상을 믿고 재보선에 임한 결과는 결국 참사로 끝났기에 늦기 전에 자신들이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고 나갈 적합한 후보인지 스스로에게 물어봐야 할 것이다.

당 지도부와 이-박 두 대선후보는 재보선 패배의 책임을 인정하고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또한 선거 패배가 남의 탓인 듯 유야무야 넘어가서는 안될 것이다.
두 대선후보가 선거 결과로 인해 당분간 자숙한다고 발표한지 하루도 되지 않아 반성없이 서로 네탓이오 공방만 하고 있어 국민들은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또한 당 지도부는 책임을 지고 신속히 그에 따른 조치를 취했어야 하지만 애꿏은 당원들과 당 차원으로 그 책임을 확대하여 유야무야 넘어가려 하고 있다.

한지붕 세가족의 가장들이 반성하고 책임져야 할 일들을 서로 미루고 식구들에게 피해를 주어서는 안된다.
한지붕 세가족의 가장들은 계파간 줄세우기로 안해 당내 견제세력이 와해되고 있지만 이번 재보선에서 보듯 국민들이 한순간도 감시와 견제를 늦추지 않고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정치적 수사로써 재보선 패배의 책임을 모면해서는 안될 것이다. 국민의 민심을 다시 돌리려면 당내 계파를 즉각 해체해야 한다. 그 다음 당내 논의과정을 거쳐 오픈 프라이머리를 통해 참신하고 능력있는 인재를 영입하고, 보다 많은 국민들의 여론을 수렴할 수 있는 유비쿼터스 경선방식을 도입해야 할 것이다.

tag·정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bnl7
2007.05.04 07:59共感(0)  |  お届け
고진화 화이팅 렛츠고 블루 하우스 국민을 위하여
]삭제
bnl7
2007.05.04 07:59共感(0)  |  お届け
당지도부와 당원 그리고 대선 후보들이 국민을 위한 마음 으로 굳게 뭉쳐야 2207년 12월에 웃을수 있다 뭉치자 하나로삭제
무명이
2007.05.01 02:07共感(0)  |  お届け
한나라당 후보 고진화가 된다!! 왜? 이멍박, 박그네 모두 당깨고 나갈테니까~~!!^^삭제
과연?
2007.05.01 01:54共感(0)  |  お届け
과연 한나라당의 운명은? 이와 박이 타협할 수 있으까여?~~삭제
불쌍한순돌이
2007.04.30 02:37共感(0)  |  お届け
순돌이 불쌍해 두후보의 집안 싸움에 순돌이만 눈치보며 우는 구나!!!삭제
숭돌이
2007.04.30 02:32共感(0)  |  お届け
순돌아! 힘내라~ 숭돌이 형이 여기있다. 아자아자 파이팅!!!삭제
cmh12345
2007.04.30 05:31共感(0)  |  お届け
누가 우리 착한 순돌이를 울리는겨?????????? 다 나오라그래~~~~^^삭제
쉰돌이
2007.05.02 08:56共感(0)  |  お届け
날 울리지마!! 슬픈 정당으로 기억되긴 싫어...삭제

진화가 바라본 세상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