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당선인과의 만찬

2007-12-31 アップロード · 915 視聴

노무현 대통령과 이명박 당선인은 28일 청와대에서 만찬을 함께 하고 약 2시간여 동안 국정 전반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인계인수에 대해 논의했다.

국정 인계인수와 관련 노 대통령은 “정부(부처)가 주관하는 국정은 인계할 것이 별로 없다. 사람도, 조직도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청와대는 사람도 바뀌고, 집도 비워줘야 하기 때문에 인계할 것이 정말 많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2005년 말부터 인수인계를 대비해서 여러 가지 지시를 해왔다”면서 “대통령 기록관리법도 만들고 지정기록, 또는 비지정기록이라는 개념도 만들어서 이론적인 연구뿐만 아니라 실무적인 시스템을 직접 구축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 “청와대의 업무관리시스템이나 정부 전체가 사용하고 있는 국정관리시스템이 매우 잘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이를 통해서 굉장히 업무의 효율성도 높아졌고, 일부의 우려 같은 보안성의 문제도 거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명박 당선인은 “디지털 시대에 청와대가 앞서서 이런 것을 이끌어 나간 것은 정말 잘된 것 같다. 직접 대통령께서 챙기시니까 가능한 일인 것 같다. 법도 시스템도 되어 있으니 인수인계가 어느 때 보다 잘 될 것 같다”고 화답했다.

노 대통령은 또 “청와대가 그동안 중점적으로 관리해 왔던 정책들에 대해서 정책수행 과정을 다 기록하도록 지시하고 그것을 공개할 생각”이라고 언급한 후 “특히 부동산정책과 교육정책은 그 정책의 역사를 꼭 되짚어 볼 필요가 있기 때문에 오래전에 지시해서『대한민국 부동산 40년』그리고『대한민국 교육 40년』책 두 권을 만들어서 일반 출판을 했다”고 소개했다. 이명박 당선인은 이에 관심을 표명하고, “그 책 두 권 주시면 제가 가서 직접 읽어 보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임대주택법과 4대 보험 징수 통합관련 법이 국회에 계류 중인 것과 관련, 시급한 처리를 당부하기도 했다. 노 대통령은 “이 부분은 정파의 이익을 떠나서 국민들에게 직접 도움이 되는 매우 중요하고 시급한 법안”이라고 말했고, 이 당선인은 “적극적으로 검토해 보겠다”고 말한 후 수행한 임태희 비서실장에게 꼭 챙겨보라고 지시했다.

노 대통령과 이 당선인은 교육문제가 상당히 심각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에 대해 공감을 표시하는 등 교육문제에 대해서도 여러 의견을 교환했다.

FTA와 관련해선 이명박 당선인이 먼저 “한ㆍ미 FTA를 체결한 것은 정말 잘 한 일인 것 같다”고 평가하고, “사실은 노무현 대통령께서 한ㆍ미 FTA를 할 줄은 몰랐다. 임기 중에 이 한ㆍ미 FTA 비준안이 통과됐으면 좋겠다. 나도 한나라당 의원들을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 당선인은 노 대통령이 퇴임 후 김해로 내려가는 것과 관련, “대통령 퇴임 후에 고향에 내려가는 것은 우리 역사상 처음 인 것 같다”며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시골마을을 아름답게 꾸며보고 싶다. 한국 농촌이 너무 무질서하게 개발되어 있다. 앞으로 3, 4만 불 국민소득을 올리려면 국토가 그만큼 품격을 갖추어야 한다고 본다. 내 고향에서 바로 이런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당이 다르고 정치적인 비판은 주고받을 수 있지만, 앞으로도 대통령직 자체에 대한 권위와 신뢰는 가지고가야 한다는 것을, 필요하다면 국민들에게 직접 설명할 기회가 있을 때 설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으며, 이 당선인은 “전임자를 잘 모시는 전통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멀리보고 뚜벅뚜벅, 청와대TV-희망채널』
【노 컷! 청와대】이명박 제17대 대통령 당선인과의 만찬 07/12/28

tag·노무현대통령,노대통령,이명박,17대대선,대통령당선자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