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 않을 수 없던 길

2007-06-29 アップロード · 24,305 視聴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가지 않을 수 있는 고난의 길은 없었다
몇몇 길은 거쳐오지 않았어야 했고
또 어떤 길은 정말 발 디디고 싶지 않았지만
돌이켜보면 그 모든 길을 지나 지금
여기까지 온 것이다

한번쯤은 꼭 다시 걸어 보고픈 길도 있고
아직도 해거름마다 따라와
나를 붙잡고 놓아주지 않는 길도 있다
그 길 때문에 눈시울 젖을 때 많으면서도
내가 걷는 이 길 나서는 새벽이면 남모르게 외롭고
돌아오는 길마다 말하지 않은 쓸쓸한 그늘 짙게 있지만
내가 가지 않을 수 있는 길은 없었다

그 길이 내 앞에 운명처럼 파여 있는 길이라면
발등을 찍고 싶을 때 있지만
내 앞에 있던 모든 길들이 나를 지나
지금 내 속에서 나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오늘 아침엔 안개 무더기로 내려 길을 뭉텅 자르더니
저녁엔 헤쳐온 길 가득 나를 혼자 버려둔다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tag·정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yingmi
2007.07.04 03:21共感(0)  |  お届け
넘 감동임다..ㅜㅜ 퍼갈께요. 삭제

함께 여는 새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76:59

공유하기
2007 유시민 의원 대구 강연
9年前 · 10,378 視聴

04:48

공유하기
무조건
9年前 · 2,130 視聴

87:35

공유하기
2007 유시민 의원 광주 강연
9年前 · 24,63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