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이 제시한 옥소리 간통 주장 증거물 효력 없어

2007-11-19 アップロード · 1,096 視聴

박철-옥소리씨의 파경과 관련해 배우 옥소리씨의 간통 입증 여부에 대한 판가름이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남편인 박철씨가 고소와 함께 제출한 사진 및 동영상의 증거 자료가 간통을 입증할만한 구체적 증거로써 효력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인데요.

박철씨가 내연남으로 지목한 외국인 요리사 G씨와 옥소리씨가 같이 있는 장면 등은 원거리에서 촬영돼 간통을 구체적으로 입증하는 증거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또, 8일 경찰 조사 당시 참고인 자격으로 출두했던 옥소리씨의 친구 김모씨와 팝페라 가수 정모씨의 증언도 간통을 구체적으로 뒷받침하는 증거가 아닌 정황상 증거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박철씨의 측근은 박철씨가 내놓은 증거에는 구체적인 장면이 없다. 구속에 대한 증거가 안된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현재 양쪽의 변호사들이 전화와 서면으로
경찰의 보강조사에 응하고 있다고 말했구요.

경찰이 추가 조사에 들어가면 박철씨와 옥소리씨가 또 다시 대질심문을 할 수도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tag·박철이,제시한,옥소리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chaqxpooh
2007.11.19 11:37共感(0)  |  お届け
말두안되 옥소리 본인이 간통했다고 했는데 효력말이안됨삭제

『연예TV+일본쇼』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