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한 일렉트로닉 팝 더브스타의 뮤비

2006-05-15 アップロード · 1,178 視聴

Dubstar - Stars

'Stars'라는 싱글로 '스타'대열에 오른 덥스타(Dubstar)는 소프트한 일렉트로닉 팝을 들려주는 혼성 3인조 밴드이다. 이들은 여성 보컬을 앞세우는 밴드는 아니다. 보컬리스트 사라 블랙우드(Sarah Blackwood)는 뷰욕이나 포티셰드의 베쓰 기븐스처럼 인상적이거나 강렬한 카리스마가 없으며 보이스에서도 유니크함을 찾기 힘들다. 그러나 소프트하고 적당히 비음과 가성이 들어간 저음과 고음의 자연스러움, 공기중에 퍼지는 영롱함은 펫 샵 보이스나 스미쓰의 보컬과 비견될 만하다. 비교대상이 여성싱어가 남성싱어라는 사실은 분명 사라 블랙우드만의 아이덴티티일 것이다.




94년 덥스타가 만들어지기 한해 전 스티브 힐리어(Steve Hillier: 송라이팅, 프로그래밍)는 그가 DJ로 일하던 뉴캐슬(Newcastle)소재 클럽에서 자니 마와 제임스 허니맨 스캇의 열혈팬인 크리스 윌키(Chris Wiilkie: 기타리스트)를 만나 joanes(스티브의 이모이름)라는 밴드를 만들었다. 그들은 오디션을 통해 사라를 만났고 그녀의 노래를 듣자마자 덥스타를 결성하기에 이르른다. 덥스타 음악의 초점은 ‘모던(Modern)'함이었다.




사라 블랙우드는 록공연 관람을 상당히 좋아해서 종종 스티브, 크리스와 함께 공연장을 찾아다녔다고 한다. "유투는 비틀즈 이후로 우리를 질리게 만들지 않은 유일한 밴드다"라고 말할 정도로 U2의 열혈팬인데 이를 계기로 그들은 덥스타의 첫번째 기그(Gig: 대규모의 라이브가 아닌 작은 공연)를 열기로 결심한다. 그 결과 이들은 푸드(Food) 레코드사와의 계약을 따내는 행운을 얻었고 곧 데뷔앨범 [Disgraceful]을 발매했다. 첫싱글 'Stars'가 기대이하의 성적을 올렸지만 비평가들의 평은 호의적이었다. 게다가 이들의 앨범은 뉴 오더와 펫 샵 보이스의 프로듀싱을 맡았던 스티븐 헤이그(Stephen Hague)의 손길이 닿았기 때문에 더 빨리 주목을 받을 수 있었다. 96년 초, 세번째 싱글 'Not So Manic Now'가 차트 20위에 오르면서 'Stars'와 'Anywhere'를 잇는 인기트랙으로 자리잡았다. 그리고 97년 덥스타의 두번째 앨범 [Goodbye]가 발매되었다.




이들은 평자들이 뉴 오더나 펫 샵 보이스와 자신들을 비교하는 것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뉴 오더나 펫 샵 보이스는 대단히 훌륭한 밴드지만 80년대 출현한 밴드와 비교하는 것은 조금 시대착오적이지 않은가? 우리는 90년대의 사운드를 하는 밴드로 남고 싶을 따름이다."




tag·소프트한,일렉트로닉,더브스타의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팝 뉴에이지 클래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4:21

공유하기
켈틱 우먼의 라이브 영상
10年前 · 3,111 視聴

03:47

공유하기
블랙아이드 피스
10年前 · 2,603 視聴

03:01

공유하기
막심의 라이브 영상
10年前 · 4,430 視聴

05:31

공유하기
존레전드의 Ordinary People
11年前 · 2,048 視聴

03:20

공유하기
이병우씨의 기타연주 영상
11年前 · 8,050 視聴

05:02

공유하기
노다웃의 ^^ 다아는 노래져?
11年前 · 2,45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