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릴 라빈 라이브 영상

2005-09-20 アップロード · 4,372 視聴

Avril Lavigne의 Basket Case (Green Day Cover)

1984년 9월 24일, 발음하기도 쉽지 않은 에이브릴 라빈은 인구 5,000명이 전부인 캐나다 온타리오(Ontario)주의 소도시 나파니(Napanee)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어려운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그녀는 프랑스계 캐나다인이다. 어릴 때부터 수업 시간에 가만히 앉아있을 수가 없었으며 교회에 다니면서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다. 그러한 재능은 축제 때나 각종 콘테스트에서 두각을 보이지만 특이하게도 교회 성가대의 멤버가 되는 것은 싫어했다. 여러 사람과 함께 노래 부르는 것보다는 혼자서 노래하는 것을 좋아했기 때문이다. 그녀는 늘 혼자서 노래를 연습하고 기타를 배우고 작곡을 하기 시작했다.

에이브릴이 처음으로 기타를 잡았던 것은 12살 때이다. 항상 집에 놓여 있던 아버지의 기타를 빌려 레니 크라비츠(Lenny Kravitz)의 ‘Fly Away'를 반복 연습하면서 스스로 마스터해나간 것이다. 이 당시 레니 크라비츠는 그녀가 자주 들었던 음악으로 그녀에게 락과 기타에 대한 생각을 정립하게 해준 매개체이며 음악적 지주였다. 그렇게 독학으로 기타를 배우고 노래를 만들게 됨으로써 이미 10대 초반에 작곡과 기타 연주를 할 수 있게 된 에이브릴은 캐나다 레이블 ‘Nettwerk’의 도움으로 뉴욕으로 떠난다.

작곡을 위해 뉴욕으로 떠난 여행에서 에이브릴은 특유의 자유분방함과 자작곡 능력덕분에 안토니오 엘에이 라이드(Antonio "LA" Reid)의 관심을 사게 되고 그가 사장으로 있으며 흑인 음악 전문 레이블로 잘 알려진 'Arista'사와 계약을 하게 된다. 이후 에이브릴은 뉴욕에서 녹음 작업에 들어가게 되지만 잘 되지 않자 맨해튼을 떠나 LA에 가게 되고 그 곳에서 프로듀서이자 작곡가인 클리프 매그니스(Clif Magness)를 만나 데뷔 앨범을 위한 멜로디 좋고 듣기 편한 팝/락 넘버들을 창작하기 시작한다. LA에서 클리프를 만나게 된 것은 그녀가 새로운 시작을 꾀하기에 충분했다.

이 때부터 앨범 [Let Go]를 위한 곡들은 쏟아져 나오기 시작한다. 그녀는 자신의 일상 생활에서 보고 듣고 느낀 감정들을 솔직하게 자신의 노래에 옮기기 시작했으며 때론 자신의 생각을 사람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으깨고 씹어대곤 했다. 그 시간은 에이브릴이 정말로 작곡가로서 자라게 된 소중한 시간으로 남아있다. 그녀는 더욱 성장했으며 진정한 음악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2002년 9월 드디어 데뷔 앨범 [Let Go]를 발표함으로써 본격적인 음악인으로써의 길을 걷게 된다.

tag·에이브릴,라빈,라이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
2009.08.22 21:42共感(0)  |  お届け
흥이 않나네 솔직히 사람들이 띄어주는것만큼 잘부르진 않네요삭제
ㅓㅣㅗ
2007.05.02 02:25共感(0)  |  お届け
난 좋은데 ㅎㅎ 노래만삭제
존페트루치
2006.09.11 09:48共感(0)  |  お届け
ㅅㅂ..얼굴에다 실력까지 있어서 완벽했더만.. 라이브 별로네.. 역시 완벽해질수 없는건가?삭제
qrafz
2006.09.03 02:25共感(0)  |  お届け
ddddddddddd삭제
wlsdud025
2006.07.30 01:23共感(0)  |  お届け
예전에 좋아하던 가수 였는데 제가 모라고 할 정도로 그런 놈은 아닌데 라이브는 실망했습니다 orz삭제
ytr9292
2006.07.24 01:44共感(0)  |  お届け
퍼갈꼐요^^삭제
하하푸
2006.07.06 11:12共感(0)  |  お届け
퍼갑니다 :)삭제
koor9679
2006.06.25 11:53共感(0)  |  お届け
111111111111111111111삭제
neverjy1
2006.04.22 04:01共感(0)  |  お届け
영상담아갑니다 ^^삭제
nta816
2006.04.18 12:25共感(0)  |  お届け
가사도 바꿔서 부르고 솔직히 노래실력 실망인걸..삭제

팝 뉴에이지 클래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