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킨파크의 뮤비

2005-09-20 アップロード · 1,653 視聴

Linkin Park의 Somewhere I Belong

린킨 파크(Linkin Park)의 기타리스트인 브레드 델슨(Brad Delson)과 MC/보컬리스트인 마이크 시노다(Mike Shinoda)는 고등학교를 같이 다닌 동창으로, 음악에 대한 열정이 매우 커서 함께 밴드를 할 것을 결심하였다. 이들은 재빨리 밴드의 라인업을 갖추기 원했고, 델슨은 평소 자주 만나던 랍 버든(Rob Bourdon)을 린킨 파크의 드러머로 영입하였다. 한편, 시노다는 캘리포니아에 있는 패서디나(Pasadena) 아트센터에서 미술을 공부하던 DJ 조셉 한(Joseph Hahn)에게 밴드에 합류할 것을 권유하였다. 마지막으로, 음반녹음을 위해 16세 때 아리조나(Arizona)에서 이주한 체스터 베닝턴(Chester Bennington)이 보컬리스트로 들어오면서 린킨 파크는 5인조의 라인업을 갖출 수 있었다. 이들은 베이시스트가 따로 없는 대신, 랩을 주로 맡는 시노다와 노래를 주로 맡고 있는 베닝턴을 앞세워 트윈보컬의 화려함을 추구하기로 합의한다.

공격적인 하드록과 힙합 보컬스타일, 일렉트로닉의 요소가 잘 결합된 음악을 기반으로, 감성을 자극하는 멜로디를 살려내자는 취지를 가진 이들은 LA에서 있은 첫 번째 공연에서 큰 호응을 얻어내며 주목받는다. 몇 번의 공연이 성공리에 치러지고, 드디어 이들은 세계적인 메이저 음반사인 워너브라더스와 음반계약을 체결한다. 데뷔작의 레코딩을 위해 능력 있는 프로듀서를 찾던 이들은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봤지만, 자신들의 재능을 더욱 빛나게 해줄만한 인물로는 돈 길모어(Don Gilmore) 밖에 없다고 생각하였다. 돈 길모어는 이브 식스(Eve 6), 리트(Lit), 펄 잼(Pearl Jam)의 음반을 제작한 프로듀서로 린킨 파크의 젊은 기운을 담아내는 데에는 한 치의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이렇게 든든한 후광을 업고 발매한 이들의 데뷔작 [Hybrid Theory]는 부드러운 멜로디와 대비되는 강렬한 가사가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으며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이 앨범에 담긴 음악을 들어보면, 신인그룹에 대해 상당히 인색한 반응을 보이는 미국시장에서, 왜 이들이 등장하자마자 거대한 열풍을 몰고 다니는지 자연스럽게 이해가 갈 것이다.

tag·뮤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판의미래
2007.08.02 07:57共感(0)  |  お届け
잘들을깨요 ㅎㅎㅎㅎㅎㅎ삭제
Nadia
2007.01.01 03:50共感(0)  |  お届け
담아갑니다~^^ 삭제
굴욕의장
2006.11.16 10:39共感(0)  |  お届け
린킨이 우리나라 싫어해요?
ㅜㅜ;;;;삭제
아웅심심해
2006.10.10 10:12共感(0)  |  お届け
잘보고~퍼가요~삭제
개새꽈
2006.10.06 10:52共感(0)  |  お届け
영상담아갑니다.삭제
niki79
2006.10.05 09:23共感(0)  |  お届け
요새 Raidohead 좋아하다 이것도 관심이 생겼어요삭제
slayer123123
2006.09.27 04:35共感(0)  |  お届け
린킨파크ㅋ 역시 좋다는 ㅎㅎ 삭제
코코아콜라
2006.07.24 03:36共感(0)  |  お届け
한 삽질 해갑니다~삭제
manappun
2006.07.15 11:50共感(0)  |  お届け
담아갑니다.^^삭제
boram2050
2006.05.28 12:27共感(0)  |  お届け
재밌었습니다! 스크랩해갑니다~ ^^삭제

락과 메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