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즉흥 라이브 영상

2005-11-14 アップロード · 1,756 視聴

초창기에 음악적인 면에서 무시를 당했던 Bon Jovi가 헤비메틀계에 공헌한 많은 일들 중의 하나는 신진 그룹의 성장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했다는 점이다. 이러한 그룹들 중에 하나가 바로 신데렐라(Cinderella)이다. 탁월한 보컬에다 기타와 피아노 연주 실력까지 갖춘 탐 키퍼(Tom Keifer)는 에릭 브리팅햄(Eric Brittingham)과 의기투합하여 그룹의 골격을 갖춰나간다. 클럽을 전전하며 잦은 멤버 교체에 골머리를 앓던 이들은 [7800 Fahrenheit] 앨범 제작을 위해 필라델피아에 날아온 Jon Bon Jovi에 의해 발탁되어 Mercury사에 정식으로 소개된다.

1986년 탐과 에릭을 주축으로 프레드 코리(Fred Coury, 드럼)와 제프 라버(Jeff LaBar, 기타)의 4인조로 진용을 정비한 이들은 데뷔 앨범 [Night Songs]를 발표하며 LA메틀의 신흥 주자로 발돋움하게 된다. 이 앨범의 수록곡 'Nobody's Fool'은 처절한 사운드로 많은 이들을 사로잡았으며 Jon Bon Jovi는 그들을 오프닝 밴드로 동원할 만큼 확실하게 이들을 챙겨주었다.

1988년 공개된 [Long Cold Winter]는 'Don't Know What You Got Till It's Done'을 비롯해 전형적인 신데렐라 사운드로 불리어진 'Gypsy Road' 등을 계속 히트시키며 인기를 지속한다. 1집으로 이들을 과소평가 했던 사람들을 놀라게 한 완성도 높은 수작이었다. LA 메틀을 지향했던 1집에 비해 좀더 복고적인 사운드를 들려주는 곡들이 다수 포함되어 이후의 변신을 어느 정도 예감하게 해주었다. 2년이 지난 1990년에는 사운드를 완전히 바꿔서 완벽한 변신에 성공한다. [Heartbreak Station]이란 타이틀을 가지고 발매된 이 앨범은 이전까지의 팝메틀적인 분위기를 일신하고 정통 아메리칸 하드록으로 승부를 걸었다. 이전 팬들이 이질감을 느낄 만한 사운드였지만 매우 완성도 높은 수작이었다.

멤버 탈퇴 등의 소문 속에서 4년이 지난 1994년 이들은 [Still Climbing]이란 걸작을 선보인다. 2집과 3집의 장점만을 모아놓은 듯한 꽉 찬 사운드를 들려주었던 이 앨범은 여전히 정통 아메리칸 스타일의 연장선이었기 때문인지 상업적으로는 실패하게 된다. MTV와 라디오 방송에서의 외면, 라이브 무대에서의 관중들의 냉담함 등으로 이들은 예전같은 인기를 얻지 못하다가 결국엔 해산을 발표하였다. 1998년 재결성되어 투어를 시작하였으며, 예전의 히트곡들을 인더스트리얼 버전으로 편곡하여 연주하면서 새로운 경향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tag·강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호리병세상
2006.07.08 10:43共感(0)  |  お届け
흐흐 탐키퍼...삭제
squallaids
2006.02.24 07:51共感(0)  |  お届け
올리느라 힘드셨죠? 담아갑니다! ^^삭제
squallaids
2006.02.24 07:51共感(0)  |  お届け
음..재밌네요..첨에 기타 멋있다 ㅋ삭제
sungtaew
2005.11.29 06:51共感(0)  |  お届け
모스크바 평화축제에서 부른곡이나...아니면 영상도 괜찮어여삭제
sungtaew
2005.11.29 06:51共感(0)  |  お届け
shake me란 곡 듣고 싶어여,,,올려주시와여...그룹은 신데렐라...ㅎ삭제

솔로와 레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