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레오포닉스의 라이브 영상

2005-11-19 アップロード · 1,174 視聴

Stereophonics의 Just looking (live)

98년 브릿 어워즈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이 밴드는 세 명의 소년시절 친구들로 사우스 웨일즈의 Cwmaman(이 웨일즈말은 미국인들뿐만 아니라 보통의 영국인들 역시 읽을 수 없다)이란 동네에서 함께 지내왔다. 작은 동네의 지루한 삶은 그들에게 사람을 관찰할 기회를 주었고 그들 자신으로 말하자면 운좋게도 음악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있었다.

켈리 존스(Kelly Jones)와 리처드 존스(Richard Jones), 그리고 스튜어트 케이블(Stuart Cable)은 97년 가을 데뷔앨범 [Word Gets Around]를 발매했다. 그들은 이미 십대 초기에 밴드를 결성해 트래직 러브 컴패니(The Tragic Love Company)라 이름붙였는데 당시만 해도 커버밴드에 불과했다. 그러다 점차 자작곡을 하기 시작했는데 영화와 TV 스크립트를 대학에서 공부했던 켈리 존스는 가장 훌륭한 작가들이 그러하듯이 하루하루의 일상적인 생활들이 가진 드라마틱한 이야기들을 곡으로 만들었다.

'Too Many Sandwiches'는 결혼 피로연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폭로하고 있고 'A Thousand Trees'는 존경받던 축구 코치가 범죄에 연루되었던 동네의 루머에 대해 묘사하고 있다. 기차 선로 앞에서 자살을 계획하고 있는 소년의 이야기는 'Local Boy In The Photograph'에서 그리고 과일/야채 판매대에 서있는 지루함은 'More Life In A Tramp's Vest'에 묘사되어 있다. 그들은 대도시에서라면 아무렇지도 않게 넘길 일들에서 곡에 대한 영감을 얻는다.

그들은 댄스문화도 마약도 없는 시골 마을 생활의 소박한 스냅샷들에 경의를 표하고 낙천주의자의 눈으로 일상을 관조하고 있다. 사운드적으로도 스테레오포닉스는 감정적인 파워의 정직함을 강점으로 내세운다. 패셔너블하거나 스타일리쉬한 쪽보다는 오히려 폴 웰러-오아시스의 계통을 잇는 블루 컬러 전통의 후계자로서, 그들은 단순하고 파워풀한 사운드와 좋은 선율로 팬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tag·뮤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락과 메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