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딜런과 유명아티스트들의 영상

2005-11-30 アップロード · 3,550 視聴

Bob Dylan의 My back pages

밥 딜런을 처음 알게 된 것은 아마도 [Heats of fire]라는 영화를 본 것이 계기가 된 듯싶다. 당시 팝 음악에 관심이 있었던 국민학생 꼬마였던 내 자신이 [Hearts of fire]의 영화 내용은 자세히 기억 안 나지만 워낙에 그 사운드 트랙에 빠져 있었던 때이고 그 앨범에 수록되어 있는 피오나라는 여성가수의 곡을 즐겨 듣다가 우연히 발견하게 된 밥 딜런의 이름. 바로 그것 때문에 관심을 가지게 된 듯하다.

1960년대는 포크계에 있어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그리니치 빌리지의 모던 포크가 태동했으며 포크와 록이 결합한 것이 역시 60년대만이 지닐 수 있는 특수성일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가장 큰 의미는 밥 딜런과 비틀즈의 등장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1964년 초 비틀즈가 지구촌 팝 시장을 석권하기 시작했으나 이에 앞서 20세기의 밥 딜런이 1962년 초에 소위 프로테스트-포크의 기수로 등장해 멜로디로 듣는 음악의 상징은 비틀즈요 노랫말로 듣는 음악의 대명사는 딜런으로 1960년대의 팝계를 양분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딜런과 비틀즈는 50년대까지 주로 고찰되어 왔던 4분법(작사, 작곡, 반주, 노래하는 이들이 각각 다른)을 뛰어 넘어 소위 싱어송라이터의 시대를 열었을 뿐만 아니라 전무후무한 창작력을 발휘 팝, 록의 황금기로 알려지는 르네상스 시대를 열게 한 장본인들이다.

음악을 통해 인종차별, 핵사용, 전쟁 등 지워지지 않는 오류를 고발하고 크게는 사회문화 가치관 등을 변화시킨 밥 딜런. 그는 타고난 저항의식으로 다작을 하는 사회운동가였으며 그 시대의 이해와 이상을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표현했던 예술가였던 것이다.

하지만 밥 딜런의 음악은 그의 선배격인 우디 거스리와는 조금 달라 보인다. 우디 거스리에서 출발한 당시 미국 포크는 지식인층에게는 열광적인 지지를 얻었음에도 불구하고 대중적인 사랑을 받지는 못한 포크였다. 그럴만도 한 것이 우디 거스리의 음악은 동부의 상당히 엘리트적인 성향을 띄고 있었다. 따라서 거스리나 피트 시거의 의도와는 다르게 대중보다는 백인들의 취향에 맞는 고운 음색과 통기타의 깨끗한 공명위주의 음악이 포크라는 인식이 팽배해지기 시작했다. 당시 포크의 가사는 대중들이 이해하기에는 너무 난해했으며 멜로디는 빈곤과 차별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대중들에게는 너무나 티없이 맑고 깨끗한 것이었다.

그들은 항상 포크란 트레디셔널 포크 이외에는 존재할 수 없었다는 생각이 강했으며 이로 인해 그들 음악의 원천이라 할 수 있는 민요들이 고갈되자 점차로 매너리즘이라는 깊숙한 늪으로 빠져들기 시작했던 것이다.

하지만 밥 딜런의 포크는 이러한 포크의 순수지향성과는 거리가 있어 보였다. 그의 가사는 매일 같이 접하는 신문의 기사 내용의 인용과 그것에 대한 상징들이었으며 당시의 이슈를 자신의 노래로 표현했던 것이다. 또한 그의 음악적 뿌리에는 흑인음악의 생명력이 넘치고 있었으며 이는 그의 음악적 변화에 원동력이 되었던 것이다.

흔히들 딜런의 음악은 크게 세 시기로 구별될 수 있다고 한다.
첫째로 61년부터 64년까지의 순수포크음악으로서의 시기이고, 둘째로 64년부터 75년까지의 포크락으로서의 시기,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후 81년까지의 크리스찬 가스펠로서의 포크시기로 구별될 수 있겠다. 이러한 개괄적인 구별은 다시 두 번째 시기에서 73년 이후의 어사일럼으로 이적한 이후 발표한 앨범들의 시기와 75년부터 79년까지의 창작활동의 중단 시기,그리고 79년부터 81년까지의 몰락시기로 세부적으로 구별될 수 있다.

최초의 딜런의 음악은 당시의 지배적인 카운터 컬처로서 서서히 그 위세를 발휘하고 있던 프로테스트 히피 컬처의 또 하나의 뛰어난 작품들로서는 손색이 없었지만, 이 시기의 딜런처럼 스스로가 하나의 문화를 창조하고 그 문화의 범형으로서 끊임없이 역동하던 '거인의 완전한 현전'에 미치는 정도는 아니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는 남들이 정치적인 만큼 정치적인 노래를 만들었고, 남들이 독창적인 그만큼만 독창적이었다. 그러나 65년을 기점으로 발표되기 시작한 그의 노래들은 이전의 그의 노래들과는 완연히 그 형식에서나 내용에 있어서 다른 것이었다. 아직 맹아적인 형태로만 있었던 다양한 시도들이 완전히 성숙한 형태로 승화되었고, 노래의 골간을 이루는 시들의 내용은 단지 교훈적이거나 현실비판적인 정치적 저항의 경계를 넘어서서 자유롭고도 다양한 삶의 진정성에 대한 경의와 탐험을 거침없이 보여 주고 있다.

tag·밥딜런과,유명아티스트들의,영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와..
2008.06.11 16:28共感(0)  |  お届け
멋지다 ....... 중독성까지,, 다 기타들고 저렇게 공연하는거 첨봐요 ............삭제
멀라12
2006.10.14 04:06共感(0)  |  お届け
감사히 담아 갑니다..삭제
더페이퍼
2006.07.18 01:17共感(0)  |  お届け
정말이지 처음이다.. 저렇게 많은 기타를 연주하는것은.. 12현기타.. 일렉... 일렉소리.. 최강이다..!!삭제
ycjc1
2006.07.15 05:59共感(0)  |  お届け
^^....삭제
하하푸
2006.07.06 10:42共感(0)  |  お届け
퍼갑니다 :)삭제
하하푸
2006.07.06 10:42共感(0)  |  お届け
퍼갑니다 :)삭제
2006.04.02 01:51共感(0)  |  お届け
역쉬 밥딜런이네요.10번째 보고있네여.단순한데도 중독되버림..삭제
mino
2006.02.09 04:16共感(0)  |  お届け
올리느라 힘드셨죠? 담아갑니다! ^^삭제
immanuelyoo
2006.01.14 04:37共感(0)  |  お届け
조아~ 담아가는거야~ ^^삭제
smh5986
2005.12.24 11:05共感(0)  |  お届け
담아가는 쎈스를 보여드립니다~ ^^삭제

팝 뉴에이지 클래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54

공유하기
쥬얼의 뮤비 영상
11年前 · 2,121 視聴

03:23

공유하기
피제이 하비의 뮤비
11年前 · 699 視聴

03:34

공유하기
^^ 막심의 왕벌의 비행
11年前 · 5,343 視聴

03:35

공유하기
아이들이 부르는 캐논
11年前 · 1,707 視聴

04:46

공유하기
휘트니휴스턴의 라이브영상
11年前 · 21,487 視聴

03:24

공유하기
맨디 무어의 라이브 영상
11年前 · 2,254 視聴

04:19

공유하기
모든스타들이 한자리에~!
11年前 · 649 視聴

03:53

공유하기
돈 맥클린의 뮤직비디오
11年前 · 4,891 視聴

06:30

공유하기
마림바의 환상적인 연주
11年前 · 5,897 視聴

03:35

공유하기
구아노 에입스의 뮤비
11年前 · 6,80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