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르증 애슐리 헤기 생전모습...불쌍하내요...

2009-04-24 アップロード · 21,187 視聴

정상인보다 10배 이상 빠른 속도로 노화가 진행되는 난치병 조로증으로 투병해온 캐나다 소녀가 결국 17살로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야후 뉴스가 23일 전한 바에 따르면 주인공은 애슐리 헤기로 '프로제리아'로 부리는 조로증을 앓다가 지난 21일 짧은 삶을 마치고 눈을 감았다.

1991년 5월23일 출생한 헤기는 다음해 '허치슨 길포드 프로제리아'로 진단받았다.

유전자 이상으로 발병하는 조로증 환자는 전세계에 30명 정도로 평균 수명이 13세 정도이나 헤기는 프로제리아 환자 가운데 최고령으로 유명했다.


헤기의 투병생활을 기록한 다큐멘터리와 소재로 한 TV 시리즈는 전세계 각국에서 방송돼 조로증이라는 난치병의 존재를 널리 알리고 가혹한 운명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꿋꿋히 살아가는 그의 모습을 통해 큰 감동을 안겨주었다.

그는 생전에 "내가 프로제리아라는 질병에 걸린 것은 마땅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하느님이 주신 것이기 때문에 멋진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괜찮다"고 말하곤 해서 주위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고 한다.

헤기의 어머니 로니는 17살의 어린 나이에 딸을 낳았는데 공교롭게도 헤기가 같은 나이에 죽음을 맞이했다.

[출처] 조로증 캐나다 소녀 끝내 숨져 |작성자 예스맨

tag·조로증,애슐리,헤기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내 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