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삭노이 부드러운 힘과 예리함 하이라이트

2006-05-25 アップロード · 9,165 視聴

룸피니 라이트급 챔피언을 박탈(체육관 무단이탈) 당하기까지 강자란 강자는 모두 이겨 경기를 쉬는 기간이 많았다. 룸피니 라이트급 챔피언(01~06)보유 기록은 역사상 전무후무하다.

등록된 선수만 1만여명이 넘는 태국 무에타이계에서 지난 3년간 아무도 도전하려 하지 않았던 선수가 있었다면 믿어지는가… 이 거짓말과 같은 이야기의 주인공이 있다. 다른이들은 단 한 개조차 따내기 힘든 챔피언 타이틀을 무려 9개이상 보유한 현 태국 최강의 파이터… 그가 바로 남삭노이 선수이다. 현 룸피니 웰터급 챔피온 '카오랑'(2002년 K-1 MAX 준우승자)에게 2전전승, 네체급위의 유럽 챔피언에게 1라운드 KO승, 일본의 영웅 고바야시를 처절한 TKO승으로 일본인들을 경악케 했었다.

300 Fights 280 Wins 15 Loses 5 Draws

룸피니 챔피언에 등극해 그 후 5년이 훨씬 넘는 기간동안 룸피니의 제왕에 군림하고
물흐르듯 유연하고 가벼운 몸돌림, 흔들리지 않는 발란스와 뛰어난 감각. 지치지 않는 체력과 지능적인 전술을 구사 하는것으로 보여지며 무예타이를 예술로 보여주는 쇼맨쉽도 있고 다양한기술을 보여주는 선수
무에타이에서 더 이상은 대전 상대가 나타나지 않았었다. 주니어 라이트급부터 웰터급까지 4체급을 오가면서 쌈코를 비롯, 쿤쓱, 가오란, 페쫑슥, 톤따이, 람남문, 쎈차이, 와싸이 등의 강자와 몇 번을 겨루어도 패배하지 않자, 경기를 쉬는 기간이 많아졌다. 그래서 복싱 제안이 왔을 때 경기를 가졌었다. 주먹공격도 자신이 있었기에, 재미삼아서 참가한 것이 PABA챔피언에 올랐고 방어전에서 TKO 패를 당하고 무에타이로 돌아왔다.

tag·이종격투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kkh839
2010.02.12 10:25共感(0)  |  お届け
좋은자료 스크랩해갈께요^^삭제
모르겟서
2006.12.02 08:47共感(0)  |  お届け
12312345삭제
pizz56
2006.11.24 08:46共感(0)  |  お届け
좋은 자료 감솨~삭제
부르노이
2006.09.23 10:40共感(0)  |  お届け
mp3보유, 필요하신분 쪽지주세요삭제
부르노이
2006.09.23 10:39共感(0)  |  お届け
하이라이트 음악 제목아시는분 알려주심 감사해요 삭제
pdk1046
2006.09.18 02:11共感(0)  |  お届け
재밌게 보구 갑니다^^~삭제
nanaruto
2006.08.08 08:21共感(0)  |  お届け
대단하군요 = =bbb 삭제
sinsung71
2006.06.01 08:44共感(0)  |  お届け
잘 보았습니다. 퍼갑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