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충비와 선죽교 - 개성관광

2008-07-21 アップロード · 1,021 視聴

표충비와 선죽교 - 개성관광

2008년 7월 16일

표충비 오른쪽 비문
도덕과 충성은 만고에 전해지리
태산같이 높은 포은 공의 절개요.

표충비 왼쪽 비문 (고종왕이 세움)
높은 충성 큰 절개 우주에 빛나거니
그대 있어 우리 나라 도덕을 이어가네

오른쪽 거북이는 암컷이고 왼쪽 거북이는 수컷인데,
여자는 수컷의 코를, 남자는 암컷의 코를 만지면서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하니
많은 사람들이 코를 만져서인지 코가 반질반질 빛이 났다.


선죽에는 아직도 불그스름한 핏자국이 남아 있으며,
그 핏자국이 지워지는 것을 염려하여
정몽주의 아내가 난간을 세워
사람의 발길을 막았다고 한다.

선죽교 옆에는 하마비와 선죽교비가 있는데,
선죽교비의 글씨는 그 유명한 명필 한석봉이 썼다고 한다.

조선조 3대왕인 태종(이방원)이 정몽주를 찾아가
“하여가”를 불러 고려를 잊고 새로운 나라를
섬겨 줄 것을 요구했으나,
정몽주는 “단심가”를 불러 이를 거절했다.
이에 분노한 이방원이 귀가하는 정몽주를
선주교에서 살해하였다는 슬픈 사연을 안고 있는
선죽교에는 아직도 불그스럼한 핏자국이.......

하여가
이방원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만수산 드렁칡이 얽어진들 어떠하리
우리도 이같이 얽어져 백년까지 누리리라


단심가
정몽주

이몸이 죽고 죽어 일백 번 고쳐 죽어
백골이 진토되어 넋이라도 있고 없고
임 향한 일편 단심이야 가실 줄이 있으랴.

tag·개성,개성관광,표충비,선죽교,정몽주,단심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오늘같은 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6:05

공유하기
숭양서원 - 개성관광
9年前 · 33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