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희망과 용동 면민들-용동면 한마음 체육대회

2008-08-26 アップロード · 371 視聴

용동면 한마음 체육대회 및 흥왕초등학교 총동문회 개최

2008년 8월 15일

전북 익산시 용동면 흥왕초등학교 교정에서



흥왕초등학교에서 총동문회를 한다는 문자가 왔었다. 오랫동안 고향에 가지 못해서 진즉부터 가려고 했던 차에 잘됐다 싶어 가기로 결심했다. 마침 남편이 11일에 시골에 간다면서 함께 가자고 해서 짐을 꾸렸다. 일주일쯤 시골에 머물다 오려는 계획이었다.

아들에게 함께 가자고 했더니 학원에 가야 한다면서 미적거렸다. 나는 공부보다는 친척들을 만나는 것도 중요하기에 함께 가자면서 아들을 설득했다. 그리고 학원 원장님게 전화를 해서 하루 정도 아들과 함께 시골에 다녀오겠다고 하고 점심을 먹고 출발했다.

11일에는 막내네 집에서 자고 다음 날 큰언니네 집에 가서 며칠을 보내고 14일 밤에 다시 용동으로 갔다.

15일 아침 일찍 일어나 준비를 하는데 날씨가 심상치 않았다. 비가 오면 어떻하지? 라는 염려까지 들었다. 집에서 가져 간 것은 센들과 슬리퍼 뿐이라 고민이 되었다. 운동화를 신고 갔었다면 좋았을 것을 슬리퍼를 신고 하루 종일 동영상을 찍느라 온 몸이 몸살을 앓았다. 그래도 오랫만에 고향의 얼굴들을 보고, 기억할 수 있도록 영상으로 담는다는 기쁨 때문에 단 한 사람의 모습이라도 더 담기 위해 노력하였다.

물론 오랫만에 만난 고향의 얼굴들이 반갑기 때문에 그 모습을 잊지 않고 기억할 수 있는 추억의 공간이 길면 길수록 반가운 얼굴들이 더욱 선명하게 기억될 수 있다는 기쁨도 함께 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아무튼 다행히도 하루 종일 비는 오지 않고 선선한 바람까지 불었다. 그런데도 습도가 높은 탓에 무더위는 여전한 것 같았다. 그래서였는지? 그날 밤 전국 곳곳에서 폭우가 쏟아져 난리가 났다는 뉴스를 보았다. 물론 16일 날 집에 온 후에 TV를 보고 알았다. 주민자치위원회 박만식 위원장님 말씀처럼 용동면이 축복받은 날이었나 보다.

이제 집으로 돌아와서 며칠을 편집하면서 당시의 상황들을 기억하면서 얼굴들을 다시 볼 수 있다는 것이 정말 기쁘고 행복하기만 하다. 그리고 생소한 얼굴들처럼 낯설게만 여겨졌던 사람들도 영상으로나마 자주 보니 마음으로도 친숙한 느낌이 드는 것은 왜일까? 고향에서 만난 얼굴들이라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오랫동안 영상을 간직하면서 추억도 함께 간직할 수 있어 감사할 뿐이다.

tag·사랑은희망,용동면 한마음 체육대회,흥왕초등학교 총동문회,익산시,묭동면민 노래자랑,정은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사랑은희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