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타너스에게 봄은 허락되지 않는다!

2008-04-19 アップロード · 70 視聴

플라타너스에게 봄은 허락되지 않는다!
매해 봄마다 수난당하는 나무야, 미안해!

4월 중순밖에 안 됐는데, 벌써부터 초여름 날씨라고 하네요. 한낮의 기온도 21~26도나 된다고 하고요. 그 바람에 젊은이들은 벌써부터 반바지에 반팔 차림으로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아침과 저녁 일교차가 커서 감기에 유의하라고 합니다. 이게 다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 변화 때문이겠지요. 암튼 날로 봄이 짧아지고 있다는 것을, 하루가 다르게 피부로 실감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뭇생명들에 생명의 온기를 불어넣는 봄은, 사람들의 욕심 때문에 벚꽃이 지듯이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짧은 봄은 세상을 연둣빛으로 물들였습니다. 숲 속뿐만 아니라 탐욕으로 얼룩진 회색 도시에도 봄은 아낌없이 생명의 기운을 뿌려놓았습니다. 길가에 줄지은 노란 개나리에도 담벼락에 힘겹게 달라붙은 담쟁이에도.

그런데 도로변에서 자동차 배기가스와 불빛에 밤낮없이 시달리는 가로수 중 플라타너스(양버즘나무)에게는 봄이 올해도 허락되지 않더군요. 지난 2월경 아침 출근길에 지자체에서 가로수 정비작업을 하면서 플라타너스의 잔가지들을 모조리 전기톱으로 잘라내는 것을 목격한 적이 있습니다. 그 바람에 초여름날이 시작되었지만, 지금도 플라타너스에게는 작은 봄의 기운도 느낄 수 없습니다.

다른 나무들은 봄기운에 연둣빛으로 물들어가지만, 손발이 짤려나간 플라타너스는 초라하고 앙상한 모습을 하고 있을 뿐입니다. 아무리 말 못하는 나무라 하지만, 매해 봄마다 수난 당하는 플라타너스를 보면 참 안쓰럽기 그지없습니다. '미안해'라는 말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 본문보기 : http://savenature.tistory.com/1526

tag·플라타너스,가로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210,986
チャンネル会員数
21

Green!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