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자연형하천공사 현장에 방치된 폐냉장고와 쓰레기

2008-04-20 アップロード · 79 視聴

[현장]자연형하천공사 현장에 방치된 폐냉장고와 쓰레기

2007년 3월부터 인천 공촌천 상류지역에 대한 자연형 하천조성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지난 겨울동안에는 별다른 공사 진척은 없었고, 올초부터 다시 계양산 징매이고개 도로변을 굴착해 관을 묻어 공촌천의 수량을 확보하기 위한 공사가 한창이다.

하 지만 1년간 모니터링(하천전문가는 아니지만, 눈에 보이는 것만 봐도~)을 해보니, '친수공간 조성' '생태하천 복원'이란 명목하에 진행되고 있는 공촌천 자연형 하천조성공사는 말이 자연형이지 생태하천이지 또다른 막장 개발에 다름아니다. 자연형 하천을 조성한다고 했지만, 정작 하천을 되살리는 일은 전혀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례로 공촌천 상류에 위치한 공촌정수장과 예비군 훈련장 등 원래 물길을 가로막고 있는 시설물과 오염원에 대한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고, 지난 겨울부터는 공촌천변과 채 20m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 인천 서구 교육청사 신축공사가 한창 진행중이다. 지자체가 개발이 불가한 농지(개발제한구역)를 전용해 교육청사를 짓고 있는 것이다.

암튼 봄도 오고 해서, 지난 주말 늦은 오후 산책삼아 오랜만에 공촌천을 찾았다.
벚꽃이 만개한 가로수길을 따라 공촌천에 도착해, 공촌정수장 상류쪽과 교육청사 공사현장을 둘러보고 공촌천을 살펴보았다.

그런데 어떤 이가 황급히 공촌천으로 자전거를 타고 오는게 눈에 띄였다.
그는 물이 흘러나오는 도로 아래 터널쪽으로 뛰다시피 다가가더니, 주위를 두리번거렸다.

그 리고 내게 자신은 공촌정수장에서 일하는 사람인데, '혹시 탁한 물이 흘러나온다고 전화하신 분이냐?'고 물어왔다. 전화한 일도 없고 방금 도착해서 둘러보고 있다고 알리고, 왜 그러냐고 되물으니 답이 없다. 그를 뒤따라 2명의 직원도 하천변에 도착해, 수질을 살펴보더니 나보고 들으라는 식으로 크게 '평소와 다름없네! 돌아갑시다!'라고 말하고는 사라졌다.

먼가 구린내가 풍겼지만, 공촌천을 흐르던 물 색깔은 그들 말대로 그리 탁하지 않았다. 대신 부유물질들이 하천바닥을 누렇게 덮고 있었다. 공촌정수장이 생기기 전 수량이 적은 겨울철에도 공촌천은 이런 모습이 아니었는데, 재방공사다 자연형하천공사다 머다 해서 아주 아작을 내놓고 있었다. 하천과 자연의 치유, 자정능력을 '복원'이란 이름으로 파괴하고 있었다.

더욱 가관이었던 것은, 얼마나 자연형하천공사 현장을 공사업체나 지자체, 관계기관이 찾지 않았으면, 곳곳에 버려진 생활쓰레기들이 방치되고 있었다. 폐냉장고까지 버려져 있었다. 하천변에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들도 문제지만, 이를 방치하고 처리하지 않는 이들도 문제다.

덧. 인천시에는 민관 하천살리기 추진단과 무슨무슨 하천네트워크란게 있다. 말이 좋아 민관이지, 관변단체의 성격이 짙다. 인천시의 막장식 자연형하천 조성공사의 빌미를 제공하고 있고 말이다. 하지만 누구하나 제대로 된 문제제기 조차 하지 않는다. 환경과 운동을 팔아먹고 지자체에 아첨하고 동원된 이들에 불과하다. 그러니 공촌천에 생뚱맞은 외래종 노란창포꽃을 심어 놓고 축제다 머다하며 좋아라 했다가, 황당한 자연형하천공사로 세금으로 식재한 노란창포가 모두 아작났는 꼴을 당하는거다. 아참 오늘(20일)이 '지구의날'이라고 하는데,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에도 별 관심도 노력도 보이지 않는 한국은 이런 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공사중'이다.

* 본문보기 : http://savenature.tistory.com/1528

tag·자연형하천공사,공촌천,생태복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
全体アクセス
211,150
チャンネル会員数
21

Green!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