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량특집, '정겨운' 폐가를 찾아서~

2008-07-21 アップロード · 2,031 視聴

콘크리트 '친환경' 고층아파트보다, 허물어지는 흙돌집이 정겹다~
납량특집, 폐가를 찾아서~

지난 13일 인천 계양산의 생명을 위협하는 롯데골프장 예정부지와 이명박 정권의 한반도대운하 개발야욕으로 되살아난 경인운하, 굴포천 방수로 공사현장을 둘러본 적이 있다. 당시 목상가교에서 황량한 굴포천 방수로 공사현장을 둘러보고 발길을 돌려 인천공항 철도변을 따라 서구 검암동으로 나아갈 때였다.

처음 가보는 인적드문 아스팔트 길에는 여기저기 때 이른 코스모스가 피어있는게 보였고, 아내에게 운전교습을 해주는 남편이 함께 탄 승용차도 막다른 좁은 찻길을 향해 스치듯 지나갔다. 인천공항 철도와 고속도로를 만들기 위해 파헤쳐진 산과 숲의 잔해와 상처들도 곳곳에 보였고, 농약을 잔뜩 뿌려놓은 참깨밭도 자리하고 있었다. 그리고 한여름의 초록빛을 맘껏 자랑해야 할 풀들은 독한 농약 때문에 누렇게 비명횡사하고 참깨만 살아남은 깨밭 윗편에 사람의 흔적이 느껴지는 폐가가 눈에 들어왔다.

호기심에 깨밭을 지나 숲과 마주하고 있는 폐가 가까이 가보니, 그냥 폐가가 아니라 오랜만에 보는 흙벽돌 집이었다. 어렸을 적 진흙과 볏집, 나무기둥과 아궁이가 한껏 어울린, 집 뒷편 산자락에서 넓은 마루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 일품이었던 옛집에서 살아본 기억이 떠올랐다.

그 옛추억 때문에, 사람의 흔적이 기묘하게 느껴지는 폐가에 대한 서늘한 공포보다는 애틋한 정겨움이 더했다. 흙에서 태어나 다시 흙으로 돌아가는 모습 또한 자연의 순리를 몸소 비춰주고 있는 듯 싶었다.

요즘 세상에 이런 흙집을 짓고 사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겠지만, 몸에도 자연에도 좋고 자연으로부터 얻은 재료들로 손수 집을 짓는다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 아닌가 싶다. '재테크'란 이름으로 재산 불리기를 위한 얄팍한 수단이 되어버린, 작은 불편 대신에 맹목적인 편리함만을 강조한 콘크리트와 시멘트가 전부인 '친환경' 고층아파트에 갇혀사는 것보다 좋지 않을까 싶다. 그런 삶을 저 흙벽돌집처럼 살고 싶다.

* 본문보기 : http://savenature.tistory.com/1866

tag·흙돌집,고층아파트,친환경,정겨움,계양산,,흔적,공포,납량특집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
全体アクセス
211,079
チャンネル会員数
21

日想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8

공유하기
후두둑~단비가 오시다~
9年前 · 69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