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 오산시 수청동 철거와 이번 진압, 같지만 다른점

2009-01-22 アップロード · 115 視聴

4년전 오산시 수청동 철거와 이번 진압, 같지만 다른점
용산에선 소화기와 망루 밑 매트리스를 못봤다
2009년 01월 21일

2005년 6월 8일 경기도 오산시 수청동 철거현장은 2009년 용산 철거민 살인 진압과 진압방식이 너무 닮았다. 망루와 경찰특공대, 컨테이너는 같다. 그러나 다른 점도 있었다. 4년전 오산에서 봤던 소화기와 안전 매트리스가 엊그제 용산 진압때는 사라졌다.

4년전 경찰은 진압때 안전수칙을 지켰다. 컨테이너에 탄 특공대는 화재를 우려해 분말소화기를 뿌리며 진압했다. 그러나 이번 용산 살인진압때 나온 어떤 동영상에도 소화기는 볼 수 없었다. 경찰은 이번 진압에 소화기 800개와 10여개의 안전매트를 깔았다고 했지만 진압을 목격한 시민과 어떤 현장 동영상 화면에도 망루 밑에 매트리스는 없다.

다른 점이 하나 더 있다. 4년전 진압은 망루농성 54일째로 농성자가 지쳤을때였다. 이번 진압은 농성 25시간만에 벌어졌다.

* 출처 : 참세상TV http://www.newscham.net/news/view.php?board=coolmedia&id=1840&page=1

tag·오산시,수청동,철거,용산,철거민,경찰특공대,망루농성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
全体アクセス
210,927
チャンネル会員数
21

참세상TV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7:21

공유하기
용산 용역직원의 횡포
8年前 · 189 視聴

01:14

공유하기
"살인정권 퇴진하라"
8年前 · 40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