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다락, 망루望樓

2009-02-11 アップロード · 105 視聴

꿈꾸는 다락, 망루望樓
2009년 02월 09일

그들은 오랫동안 위험에 처해 있던 사람들이었다.
늘 있어왔던 죽음이었고, 예견된 참사였다.

망루란, 각종 개발사업으로 갈 곳 잃은 사람들이 철거촌 건물 옥상에 5미터 이상의 높이로 짓는 구조물을 뜻한다. 철거민들은 이를 '골리앗'이라 부른다.

철거민 5명, 경찰 1명의 목숨을 앗아간 용산 참사가 있은 지 20일이 지났다.
늘 그랬듯, 망루 위 그들의 바램은 다른 언어들로 퇴색되어 버리고 그들은 죽어서도 여전히 세상이 원망스럽다.

살기 위해 망루 위로 올라갔던 철거민들의 바램.
그것은 '선대책 후철거'라는 최소한의 요구와 '개발'에서 빠진 '인간'에 대한 외침이 반복되지 않는 세상일테다.

* 출처 : 참세상TV http://www.newscham.net/news/view.php?board=eyes&nid=51563

tag·망루,철거민,강제철거,외침,인간,개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
全体アクセス
210,840
チャンネル会員数
21

참세상TV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58

공유하기
" 무대에 서고 싶습니다"
7年前 · 274 視聴

02:00

공유하기
"예술의 힘, 연대의 힘"
7年前 · 345 視聴

02:19

공유하기
"검찰은 사망했다"
7年前 · 36 視聴

02:56

공유하기
철거의 공식
7年前 · 17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