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을 파는 남자 편-

2007-05-12 アップロード · 327 視聴

정지영의 스윗뮤직박스
진행 : 달콤DJ 정지영
작가 : 최숙희



올 시간이 됐는데..아직 감감무소식이네요.

요 며칠 너무 늦게까지 있었더니,

감기에 몸살 기운까지..죽겠어요.

감기에 걸리는 건 정말 어느 찰라 인 것 같아요.

찬 공기를 꿀꺽, 삼켜버린 그 찰라,

몸속에선 온도가 다른 녀석의 출연을 반가워하지 않고,

바로 이상 현상을 나타내죠..

그럼 바로..감기에 걸린 겁니다.



그녀도 나와는 온도가 다른 사람인 것 같아요.

체온이 다른 사람인 것 같아요.

몇 주일 전 쯤, 밤공기가 너무 차가워서

그녀가 있는 편의점에 따뜻한 캔 커피를 하나 사러 갔어요.

온장고를 열고 맨 앞줄에 있는 캔 커피를 하나 집어 들었는데,

그녀가 종종 걸음으로 다가오는 거예요.

그러더니 "그건 금방 넣어서 덜 따뜻할 거예요"하면서

저 깊은 곳에 있는 커피를 하나 꺼내서 건네주더군요.



그녀가 꺼내준 캔 커피보다

그녀의 마음이 더 따뜻해서..

그만 덥석 손을 잡아 버릴 뻔 했어요.

그날부터 그녀가 더 좋아졌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씩

아르바이트가 끝나고 집으로 가는 길에

여기에서 세 다발에 천 원 하는 소국을, 한 다발만 사 가 거든요.

오늘쯤 올 때가 되어서

세 다발을 한 다발로 만들어 놓았는데, 그녀가 오질 않네요.

손님이 왔습니다. 연인처럼 보이긴 한데..오래된 연인 같네요.

남자는 술에 얼큰하게 취해 장미를 사 주겠다고 하고,

여자는 괜히 쓸 데 없는 데에 돈 쓰지 말라는군요.



장미..쓸 데 없는 일..

처음엔, 처음엔 말이에요..

장미가..쓸 데 있는 일이었던 적도..있었겠죠.



어제는 한 송이씩이라도 사 가는 사람들이 꽤 있었는데..

오늘은 손님이 없네요.

아무래도..오늘은 그녀가 오지 않을 건가 봐요.

저기..저기..그녀가 걸어오고 있는 것 같은데요,

그런데 오늘은 누구랑 같이 오네요.



편의점에서 같이 알바를 하는 녀석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어요.

아무튼 그녀가 오기 전에 빨리 짐을 정리하고 가야겠어요.

그녀의 옆에 서 있는 사람,

그 사람이 누군지 하나도..궁금하지 않거든요.

그녀에겐 이제 더 이상 꽃을 팔고 싶지 않아요.



좋아하는 소국 한 단..오늘은 선물하고 싶었는데

다음에 해야겠어요.

그런데, 그런데 말이에요..그럴 기회가..내게 올까요?

오늘은 몸이 너무 아프니까,

마음마저 아파지기 전에..자리를 빨리 떠야겠습니다.





사랑이..사랑에게 말합니다.

도망가지 말라구,

도망가려고 할수록, 제자리고 돌아와 버리게 된다고...





- 오늘 등장했던 누군가가

내일 '사랑이..사랑에게'의 주인공 입니다 -


tag·꽃을,파는,남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사랑이사랑에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29

공유하기
망설이는 여자
9年前 · 1,636 視聴

04:05

공유하기
샌드위치파는 남자
9年前 · 1,410 視聴

03:43

공유하기
내리지 못하는 여자
9年前 · 1,018 視聴

04:12

공유하기
자신없는 남자
9年前 · 1,402 視聴

03:37

공유하기
문자를 기다리는 여자
9年前 · 1,735 視聴

03:29

공유하기
하트를 잃어버린 여자
9年前 · 254 視聴

03:29

공유하기
고백받은 여자편
9年前 · 63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