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iko Suwanai(諏訪內晶子)-Crystal The Best of

2008-04-16 アップロード · 1,120 視聴

Akiko Suwanai(諏訪內晶子)-Crystal The Best of

1972년 2월 7일 생. 1990년 차이코프스키 콩쿠르 최연소 우승을 비롯해 수많은 경연대회에서 입상했으며 세계의 거장들과 유수의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는 차세대 거장이죠. 필립스 레이블 전속으로 여러 장의 음반도 발매했습니다.
콜럼비아 대학에서 정치학, 서양사, 철학을 공부한 재원답게, 그녀는 아주 지적인 연주가이고요. 일본의 왕세자빈 후보로 물망에 올랐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스와나이의 부모는 생후 1년 6개월 쯤 됐을 때 5장의 LP를 반복해서 틀어줬다고 합니다. 각 장마다 25곡 가량의 어린이용 노래들이 담겨 있었다고 하더군요. 민요라든지 동요라든지 하는 것들 말이죠. 클래식은 아니었던 것 같고. 스와나이는 거의 하루 종일 이 음악들을 들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2살 쯤 되자 이 노래들을 다 흥얼 뿐 아니라 순서까지도 정확히 기억했다고 하죠. 사업가 아버지와 주부인 어머니. 하지만 두 분 모두 굉장한 음악애호가셨습니다.
2년 6개월쯤 됐을 때 아버지가 집 근처에 있는 바이올린 스튜디오 데려가셨대요. 그런데 스와나이에게 바이올린을 한 번 쥐어줬다가 다시 달라고 하니까 결사 거부(?)하며 소리를 질렀다는군요. 바이올린 선생님은 2살 반은 바이올린을 하기엔 너무 어린 나이라고 하셔서 기다려야 했죠. 결국 스와나이는 3살 때 10분의 1 크기의 바이올린으로 연주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1990년 차이코프스키 콩쿠르 이전에 일본에서만 활동했습니다. 본격적으로 무대에 섰던 것은 아홉 살 때 부터였습니다. 오케스트라 협연 데뷔는 13살 때였죠.
큰 영향을 주신 스승이 세명 있는데요 첫 번째는 1991년 뉴욕 줄리어드에 유학해서 배운 도로시 딜레이. 딜레이는 사라 장, 김지연의 스승이기도 하죠. ‘연주는 즐길 수 있는 것’이란 희망을 심어줬다고 합니다. 도로시 딜레이와 공부하기 전에는 연습이 그토록 즐겁다는 것을 미처 몰랐다는군요. 역시 딜레이는 위대한 바이올린 스승입니다.
두 번째 선생님은 베를린 예술대학에 유학했을 때 우베 마르틴 하이베르크입니다. 쇤베르크 해석의 전설적 명인 볼프강 마슈너(Wolfgang Marschner)의 제자이죠. 그로부터는 테크닉에 대해서 많이 배웠구요. 그리고 도호 가쿠엔에서 에토 도시야로부터 배웠죠. 그는 밀스타인, 오이스트라흐 등 명인들을 길러낸 에프렘 짐발리스트의 제자입니다.


전형적인 일본 미인을 대표하는 외모의 소유자, 스와나이는 광고 모델로도 활약을 했습니다. 일본 세이부 백화점, 도요타 승용차, 카르티에 시계, 등등 심지어는 화장품 광고도 찍었으니까 말이죠.
필립스 레이블에서 다수의 음반을 발매하고 있는 그녀는 우리나라에서는 그다지 인지도가 높지 못한데요. 음반보다는 실연에서 더욱 빛을 발하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스와나이는 지난 2002년 처음으로 내한해서 KBS 교향악단과 시벨리우스 바이올린 협주곡을 협연했습니다. 스와나이는 검은 광택의 비늘이 촘촘히 박힌 몸에 착 달라붙는 드레스를 입고 협연했는데, 연주가 정말 좋았어요. 긴장감이 팽팽했고 스케일이 컸고요, 주저없이 그어대는 보잉은 마치 바이올린의 여검객을 보는 듯했습니다.


이날 그녀의 연주가 더 빛난 이유를 그녀의 악기 때문이라고 보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만큼 이 스와나이의 악기가 명기로 손꼽히는데요. '돌핀'이라는 별명이 붙어있는 이 악기는 야샤 하이페츠가 30년동안 직접 연주했던 1716년산 스트라디바리 바이올린입니다.
산토리 재단에서 무상으로 악기를 대여해 주는데요. 우리나라 아티스트들은 부러운 대목이죠. 일본만 해도 기업의 예술 지원이 참 정성스러워요. 그녀는 이 악기를 손에 쥐었을 때 연주한지 1분만에 조심스럽게 내려놨다고 합니다. 그 이상 연주하면 도저히 떠나보낼 수 없을 것 같은 그런 소리가 났다고 하죠. 그 3개월 뒤에 산토리 재단이 대여를 해줬다고 합니다.

스와나이는 자신의 악기에 대해서 '신성한 소리'에 가까운 매우 비범한 사운드를 내준다고 말했습니다. 물론, 사람들은 저마다 취향이 다르지요. 스트라디바리우스만 해도 독특한 음색의 경향은 수백 가지이고. 돌핀 이전에 두 종류의 스트라디바리우스를 연주했었습니다고 합니다. 그런데 ‘돌핀’만큼 맑고 깨끗하고 투명한 음색을 내주는 바이올린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소리에 또렷한 초점이 있고. 매일 아침마다 악기로부터 정기를 받는 것 같다면서 연주할 때마다 어쩐지 유구한 역사와 맞닿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참 그런 것 같아요. 연주자에게 악기는 십년 넘게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하는 친구잖아요. 연주자들 얘기를 들어보면요 악기와 서로 대화를 한다는 사람도 있어요. “오늘은 기분이 안 좋구나. 내가 위로해 줄게”, 때로는 딱딱 달라붙을 정도로 악기가 반응을 잘 해올 때도 있다고 하고요.
글{펌}

tag·Akiko Suwanai(諏訪內晶子)-Crystal 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요제프
2008.10.11 23:22共感(0)  |  お届け
감사합니다 퍼가요삭제

♣Classic♣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