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딘스키 Wassily Kandinsky

2008-05-08 アップロード · 3,504 視聴

칸딘스키 (Wassily Kandinsky 1866∼1944)
러시아 출신 프랑스 화가. 모스크바 출생. 1886∼92년 모스크바대학에서 법학과 경제학을 공부하였다.

러시아 출신 프랑스 화가. 모스크바 출생. 1886∼1892년 모스크바대학에서 법학과 경제학을 공부하였다. 1889년 볼로그다주로 농촌 조사를 나갔을 때 러시아 민속미술에 감명을 받았고, 1895년 프랑스 인상파전에서 C. 모네의 영향을 받았다. 이듬해 에스토니아의 도르파트대학 법학교수로 초빙되었으나 회화에 전념하기로 결심, 뮌헨으로 가서 그림공부를 시작하였다. 1900년 뮌헨아카데미 F. 슈투크에게 사사하였고 1901년 예술가집단 <팔랑크스>를 창립, 그 전람회에 작품을 출품하였다. 네덜란드·이탈리아·튀니지·크림 반도 등을 여행한 뒤 A. 야블렌스키·A. 쿠빈 등과 신예술가협회를 창립하였다. 이 무렵 작품은 오로지 자연에 입각해 그려졌으나 자연이 주는 정감을 <마음으로> 그렸으며, 터치와 색채를 강조하는 주관적 경향이 강하였다. 그가 추상에 접근한 것은 1908년 G. 뮌터와 함께 뮈르나우에 살고 있을 때였다. 어느 저녁 무렵 화실로 돌아온 그는 벽에 걸린 한 작품이 내적인 광휘로 빛나고, 무엇이 그려져 있는지 알 수는 없으나 형상과 색채만으로 그림이 성립되어 있음을 느꼈다. 그는 곧 그림이 거꾸로 걸려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그 뒤로 대상이 불필요함을 느껴 모든 표현을 색채에 맡기기 시작하였다. 《종탑이 있는 풍경(1909)》에서는 대상이 거의 본래 모습을 가지고 있지 않다. 뒤이어 1910년 《즉흥곡》 《콤퍼지션》의 수채연작에서 최초로 순수한 서정적 추상화를 그렸고 1911년 유채추상화를 그렸으며 새로운 회화론인 《예술에서의 정신적인 것(1912)》을 집필하여 뮌헨에서 출판하였다. 또한 F. 마르크와 신예술가협회를 탈퇴하고 함께 <청기사(靑騎士)>를 창립하였다. 이는 《연감》 출판을 목적으로 한 편집부로서, 1912년 5월 연감이 출판되었지만, 1911년과 1912년에 조직한 전람회는 드레스덴의 <다리파[橋派(교파)]>에 이은 독일표현주의의 봉화가 되었다. 1912년 베를린의 <폭풍우>화랑에서 개인전을 열었으나 제1차세계대전으로 표현주의운동도 잠시 후퇴하고 러시아로 돌아갔다. 대혁명 때에는 예술위원·아카데미 교수를 지내고, 1921년 예술과학아카데미 창립을 도운 뒤, 그 해 말에 고국을 떠나 바이마르 바우하우스의 교수가 되었다. 이 무렵부터 종래의 유동적 터치와 형태 대신 상징·기호로서의 확정적 형태를 구사한 서정적 기하학주의 양식이 시작되었다. 1926년 《점·선·면》을 간행하였다. 바우하우스와 함께 데사우·베를린으로 옮겨갔고, 1933년 바우하우스가 폐쇄된 뒤 파리 변두리 뇌이쉬르센으로 이주하여 1939년 프랑스에 귀화하였다. 작풍도 미세한 유기적 형태와 기묘한 상형문자풍의 형태를 구성하는 최후의 양식을 전개시켰다. 그의 작품과 그 새로움이 완전한 평가를 받은 것은 제2차세계대전 뒤의 일이다.

tag·칸딘스키WassilyKandinsky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명화감상실 ♣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