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 빈치 Leonardo da Vinci

2008-05-17 アップロード · 3,715 視聴

이탈리아 르네상스기의 화가·조각가·과학자·기술자·철학자. 피렌체 근교에서 출생.

생애
14세 때 화가·조각가의 공방(工房)에 도제(徒弟)로 들어가 미술가로서의 길을 걷기 시작했고, 30세 때 밀라노의 지배자에게 자천장(自薦狀)을 제출하고 밀라노로 나갔다. 자천장에는, 모든 종류의 토목공사·축성(築城)·병기의 설계 및 제조에 관해 스스로의 다방면의 재능을 열거한 뒤, 평화로운 때에는 회화(繪畵)·석조조각(石造彫刻)·주조조각(鑄造彫刻)의 기술에 능란함을 첨가하였다. 근 20년간의 밀라노체재 뒤, 프랑스군의 밀라노침공을 기회로 밀라노를 떠나 만토바에서 공비(公妃)의 초상을 그렸고, 베네치아에 들렀다가 피렌체로 되돌아갔다. 1502년의 여름 동안, 체자레보르지아의 군사토목기사로서 로마냐지방에서 일했다. 보르지아의 실각 뒤 피렌체로 되돌아갔는데, 1506년 밀라노 주재의 프랑스총독 샤를당부아즈의 초빙으로 다시 밀라노로 출동, 루이 12세의 궁정화가 겸 기술자로서 6년간 일했다. 그리고 1513년, 교황 레오 10세의 아우의 초청으로 로마로 옮겼는데, 1516년에는 프랑수아 1세의 초빙으로 향발, 1517년에는 앙부아즈왕성 근교 크루성관(城館)에 입주한 뒤, 갖가지 연구를 했는데, 그는 여기서 67세로 죽을 때까지 평생을 보냈다.

미술작품
회화작품 중 지금까지도 남아 있는것은 많지 않다. 어렸을 때 있던 공방시절(제1차피렌체시절)에는 스승 및 동문과의 합동작품인 《그리스도의 세례(피렌체의 우피치미술관 소장)》 《지네브라데벤치의 초상(워싱턴의 내셔널갤러리 소장)》 《수태고지(受胎苦知;우피치와 루브르미술관 소장)》와, 미완품인 《3박사(三博士)의 예배(우피치 소장)》 《성(聖)히에로니무스(바티칸미술관 소장)》가 있다. 제1차밀라노 시절에는 산타마리아델레그라체성당 식당의 《최후의 만찬》 외에 성프란체스코교회 무원죄회태예배당(無原罪懷胎禮拜堂)을 위한 제단화 《암굴(岩窟)의 성모(루브르미술관 소장)》와, 소묘만이 현존(現存)하는 조각 《스폴차기마상(騎馬像)》이 만들어졌다. 제2차피렌체 체재중에는 미켈란젤로와 경쟁적으로 만들게 되는 판이었던 팔라초베쿄 내의 대벽화 《안기아리의 전투》를 그렸고, 그 뒤는 밀라노·피렌체·로마 등을 돌아다니는 동안에 《모나리자(루브르 소장)》를 그렸고, 제자 프레디스의 《암굴의 성모(런던 내셔널갤러리)》를 지도했고, 그 뒤 《성안나와 성모자》 《세례자 요한(모두 루브르 소장)》을 그렸다. 소묘단계에서 끝난 조각 《트리푸르치오장군 기마상》 등을 추가해도 그의 예술상의 유작(遺作)은 많지 않으나, 미술역사상에 남긴 발자취는 매우 크다. 즉, 회화역사상에서는 원근법 및 해부학(解剖學)의 연구로 콰트로첸토(15세기)의 정밀한 자연묘사를 다시금 추진시켜, 화면의 통일구성 및 윤곽소실묘법(輪郭消失描法)에 의한 입체표현·명암법(明暗法)을 안출해 냄으로써 우미(優美)의 표현을 의도했으며, 조각에서는 남겨 놓은 많은 소묘 작품으로 판단컨대 상(像)은 정지상(靜止像)이 아니고 인마(人馬)의 약동하는 모습을 추구했고, 거대한 브론즈(동상)작품은 역학적으로 만들기 어려워서 2점 모두 미완으로 끝냈다. 건축의 일에서도, 역시 그의 설계에 의한 건조물은 실현되지는 못했으나 집중식(集中式)교회 건축에 특수한 흥미를 품고 있어서, 세부(細部)의 역학적 구조를 보여주는 습작(習作)을 많이 남겼다. 그는 또 일종의 도시공학에 관한 구상도 지녀, 그것에 따르면 도시를 이중구조(二重構造)로 하되 아래의 도로는 생활물자 운반에, 위의 도로는 사람의 자유로운 보행을 위하여, 또 도로의 너비에 따라서 건조물의 높이는 규제해야 한다고 했으며, 바다나 강 옆에다 도시를 설계함을 이상(理想)으로 삼았다. 어떻든 그의 예술상의 작품은 의외로 적고, 다만 오직 그들 완성품의 근본이 된 소묘(素描)·에스키스(밑그림)류는 방대한 양에 이르고 있어 그가 과작(寡作)의 천재였음을 증명하고 있다. 소묘·에스키스 약 500매, 수고(手稿) 5000페이지가 영국·프랑스·이탈리아·에스파냐 등에 분산되어 소장되어 있다. 에스키스는 200매나 되는 해부도(解剖圖) 외에, 기계공학·수력학·축성·비상(飛翔;비행기) 등에 관한 고안·연구로 가득 차 있다. 그는 늘 손수 만든 소책자를 가지고 다니며 가끔씩 일어나는 단상(斷想)이나 관찰을 기록했고, 그림과 문절(文節)을 혼합해 기록했다. 왼손잡이였던 그는, 그런 수첩에 기록할 때는 문자를 전부 뒤집어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향해서 배열했다. 그래서 거울에 비침으로써 비로소 정상적(正常的)인 글씨체가 되었으므로 경자(鏡字)라 불렸는데, 이는 연구의 비밀이 드러날 것을 우려해서 그렇게 한 것이 아니라, 원래 그가 왼손잡이였기 때문이다. 이런 수고류(手稿類) 중에서 회화의 이론과 실기에 관한 부분을 꺼내서 제자가 레오나르도의 《회화론(繪畵論)》 1권을 편집한 일은 유명하며, 그 원본은 바티칸의 교황청도서관에 보존되어 있다. 레오나르도와 같은 시대 사람에 의한 전기(傳記)에는 단편적(斷片的)인 것과, 조르조 바자리에 의한 것의 2종류가 있다.

과학·기술사의 측면에서 본 레오나르도
레오나르도의 수고에는 회화·조각·건축·천문·기상·물리·수학·지리·지질·수력·해부·생리·식물·동물·토목공사·하천운하화(河川運河化) 등을 비롯하여 물건을 들어 올리거나 이동시키는 장치, 관개용(灌漑用) 배수장치, 병기, 자동인형, 비행을 위한 장치 등 많은 분야의 것이 포함되어 있다. 그의 원래의 출발은 회화·조각이지만, 그 회화·조각에 대한 관심을 심화하면 할수록 데생 등에 정밀함이 요구되었고, 관찰력은 날카로워졌으며, 그것이 무슨 일이든 철저를 기해서 탐구하지 않으면 사물에 대한 인식을 깊게 할 수가 없다고까지 생각하기에 이르렀다. 예컨대 인물을 그릴 때에도 인체에 관한 지식의 필요성을 느끼고, 그 지식을 얻기 위하여 해부를 필요로 했다. 그는 수고에서 <정확하고도 완전한 지식을 얻으려고 나는 10여 명의 인체를 해부했으며, 갖가지 지체(肢體) 모두를 도려내어, 그 모세혈관으로 지나는 눈에 띄지 않는 피 외에는 약간의 출혈도 발생하지 않도록, 혈관 주위의 살을 극히 미세한 부분까지 완전하게 떼어냈다. 그리고 이 과정은 충분한 인식이 될 때까지 계속되었다>라고 쓰고 있다. 이것이 그의 사물에 대한 자세이다. 또 그림의 수법을 수련하는 과정에서는 수학이 필요해졌고, 새가 나는 방법에 관한 연구에서는 무게와 밀도의 관계, 풍압이 날개에 미치는 힘의 영향에 관해 실험했으며, 낙하산 같은 것까지도 고안해냈다. 그는 또 <그저 상상만으로써 자연과 인간 사이의 통역자(通譯者)가 되려고 한 예술가들을 믿지 말라>고 했고, <실험으로부터 시작하여 그로써 이론을 검증(檢證)하는 일>이야말로 일반법칙을 세우기 위해서는 중요하다고 갈파했다. 그는 수고에 씌어 있는 사항의 전체에 걸쳐서 실험을 하였거나 실제로 만들어낸 것은 아니나, 코페르니쿠스나 갈릴레이가 태어나기도 전에 위와 같은 점을 주장하였다. 그는 <자연계의 법칙성을 밝혀나간다는 것은, 자연을 관찰하여 인식을 심화시키고, 그것을 객관적인 이론으로 발전시켜 나아가는 일>이라고 주장하였고, <그런 이론을 끊임없는 실천과 통일적 노력으로 포착하는 일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tag·레오나르도다빈치LeonardodaVinci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김상록
2008.06.05 18:16共感(0)  |  お届け
좋은 자료 잘 담아 갑니다. 감사합니다.삭제

♣명화감상실 ♣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