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명검! 스핏파이어 전투기

2007-10-07 アップロード · 2,411 視聴

스핏화이어 Mk. I은 최초의 양산기로서 1030마력의 롤스로이스 머린II,III 엔진을 기본으로 장착하여 1938년 RAF (영국공군)에 배치되었다. 초기의 77대분은 피치가 고정된 2날개의 프로펠러가 장착되었으나 이후 피치가 2단계로 변형되는 3날개의 프로펠러가 장착되어 상승, 하강성능이 훨씬 향상되어 1939년 스코틀랜드상공에서 JU 88폭격기 1기를 격추하여 실전에 그 모습을 처음으로 드러냈다.

이후 1940년 6월 더욱 강력한 1175마력의 머린 XII형 엔진이 개발되면서 이를 장착한 모델이 나왔는데 이를 스핏화이어 마크 II (Mk II)라고 부르는데 이 형은 더 향상된 성능에 더불어 방탄 유리와 조종사 보호용 장갑판등이 장착되었다.

이 두가지 형의 스핏화이어가 영국전투에서 맹활약 했으며 스핏화이어를 대표하는 기체이며 라이벌이었던 독일의 Bf 109E는 스핏화이어 MK I, II형에 대하여 상승속도와 최대상승고도에서 앞서고 있었으며 스핏화이어는 Bf 109E에 대하여 수평속도에서 시속 592km로서 약 시속 15~20km가 빨랐으며 수평 선회성능이 우수하였다.

그러므로 실전에서의 두 기체는 거의 대등한 전투를 할 수 있었지만 Bf109E는 벤쯔엔진을 효과적으로 작동하게 하는 연료분사장치가 있었으며 이로 인하여 급각도로 강하하면서 공격하는 것이 가능하여 공중전시에 엄청난 이점이 되었다.

특히 독일공군의 조종사들은 급강하하며 적기를 기습하는 것을 좋아했는데 이때까지 그들의 급강하 공격을 피할 수 있는 전투기는 거의 없었다.
하지만 스핏화이어는 달랐다. 어떠한 유럽의 전투기보다도 기동성이 좋아서 급강하공격을 효과적으로 회피하고 반격까지 해올수 있었는데 독일공군조종사들은 이를 매우 두려워하였다.그 예로서 독일 에이스 베르너 묄더즈는 자신이 우세한 고도에서 포착한 스핏화이어가 급강하공격을 회피하고 효과적인 도주를 하는것을 보았다.

Bf109E의 기체강도가 급강하시의 급선회를 견딜수 없다는 것을 안 묄더즈는 스핏화이어가 도주하는 것을 보고만 있을수 밖에 없었고 훗날 다음과 같은 말로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마치 상어의 공격을 받은 장어가 몸을 뒤틀어 피하는것 같았다!"

대부분의 독일 조종사들은 스핏화이어의 조종성을 두려워하여 선회전을 가지면 불리하다라고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러나 노획한 Bf109E를 조종할 기회가 있었던 영국의 조종사들은 기동성의 측면에서는 두 기체가 거의 백중하다라고 평가를 했다.

글 출처 - 유엔 (youyoumu)

tag·하늘의,명검,스핏파이어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1빠내꺼
2010.06.25 23:43共感(0)  |  お届け
1빠당 스핏 을검색햇더니 이게뜨네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