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삼성 이건희 왕조…오만방자 무소불위의 권력”

2007-11-26 アップロード · 974 視聴

민주노동당측이‘삼성과 우리은행의 삼성직원 계좌 불법조회’ 사건을 전면 재수사해 모든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26일 민노당측은 ‘서울경찰청 공문 사본’을 공개하며 “이 사건은 삼성 직원들의 친인척 계좌를 불법으로 감시하고 인권을 침해한 사건”이라며“법위에 군림하는 삼성 이건희 왕조의 횡포가 상징적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은“우리 국민 누구도 삼성 이건희 왕조에게 유신독재의 중앙정보부나 5공 독재 때 국군기무사를 연상케 하는 오만방자한 무소불위의 권력을 준 적이 없다”고 분개하며 “삼성은 이건희 회장이 직접 피해 당사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고 그동안 삼성계열사 직원과 그 가족에 대한 불법 계좌추적 전모를 숨김없이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의원은“734건의 계좌에 대해 3500번 조회한 일이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면 우리은행이 경찰에 자료제출을 거부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하며 “그런데도 자료제출을 거부한 것은 무언가 말 못할 사실이 담겨있다는 것이며 이 사건이 삼성 비자금 차명계좌 창고로 지목된 우리은행 삼성센터점에서 벌어졌단 점에서 추가 불법조회 또는 비자금과 연계된 조회가 포함돼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3500건의 조회를 의뢰한 인물이 0 또는 1 등의 암호로 기록된 것으로 보도되고 있어 불법조회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며 “앞으로 도입될 삼성특검에서 우리은행 삼성센터점의 삼성관련 계좌 조회에 대해 재수사 할 것”을 촉구했다.

심 의원은 또 “이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해 오늘 경찰청과 금감원에 관련 자료를 제출할 것을 2차로 요구했다”고 전하며 “금감원은 지난 주 본 의원의 정당한 자료요구를 거부하며 진상규명을 방해한 바 있기 때문에, 만약 이번에도 자료제출을 거부할 경우 삼성 의 외압을 받아 사건을 은폐한다는 의혹을 씻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이건희,삼성,특검,왕조,우리은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