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검찰, ‘이명박 모두 무혐의’ 공식 발표

2007-12-05 アップロード · 272 視聴

검찰이 그동안 제기된 BBK사건에 대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연루의혹에 대해 모두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서울중앙지검 김홍일 3차장검사는 5일 오전 BBK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의 발표를 요약하면 ▲이명박 후보, 옵셔널벤처스 주가조작 무혐의 ▲BBK 실소유주는 이명박 아닌 김경준 ▲BBK 이면계약서는 위조된 것 ▲(주)다스 이명박 소유 아니다 ▲(주)다스의 BBK 190억 투자에 이명박 후보 관여 없음 등이다.

검찰은 대신 김경준에 대해서는 주가조작과 증권거래법 위반, 사문서위조 등 특점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혐의로 5일 구속 기소했다.

이날 검찰 발표에서 주목되는 점은 김경준 씨가 이명박 후보와의 연관성을 주장했던 당초 진술을 대부분 바꿔 김씨 자신이 모든 일을 꾸몄다고 진술했다는 내용이다.

검찰은 주가조작에 대해 김경준 씨가 본인의 주가조작 부인은 물론 “이명박 후보와 주가조작을 공모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BBK 소유에 대해서도 김씨는 당초 미국에서 주장하던 바와 달리 “본인이 BBK 지분을 100% 가지고 있었고, 이 후보는 가지고 있지 않았다”고 진술했으며 이를 증명하는 자필메모까지 발견됐다고 검찰은 발표했다.

핵심 쟁점이던 BBK 이면계약서에 대해서 검찰은 “50억원대의 주식을 매매하는 중요한 계약서에 이명박 후보의 서명도 간인도 없어 형식면에서 매우 허술하다”며 “또한 계약서의 지질감정 결과 위 계약서의 도장은 2000년 6월 금감원 도장 및 이 후보의 인감도장과는 다르다”고 결론내렸다.

검찰은 “이 도장이 2000년 9월 이후 김경준이 회사업무용으로 보관하여 사용한 도장과 같고 소위 이면계약서는 잉크젯 프린터로 인쇄 돼 있었는데 당시 BBK는 레이저 프린터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김경준이 수사초기 이면계약서가 진짜라고 주장하다가 위와 같은 여러 증거를 토대로 조사하자 이 계약서는 작성일자보다 1년여 뒤인 2001년 3월에 작성됐으며 사실과 다른 문안으로 만들어서 이명바 후보의 날인을 받았다고 진술 번복했다”고 발표했다.

(주)다스의 실소유자가 이명박 후보가 아니냐는 혐의에 대해서도 검찰은 다스의 대주주인 이 후보의 큰형 상은 씨와 처남 김재정 씨는 물론 회사 관계자들을 모두 조사했지만 (주)다스가 이 후보의 것이라는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홍일 차장검사는 수사 결과 발표에 앞서 “이번 사건의 국민적 관심이 지대함을 감안, 불편부당하고 엄정공평하게 최대한 신속히 수사했다”며 “검찰이 할 수 있는 가능한 방법 모두 동원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변했다.

하지만 한나라당을 제외한 정치권은 이날 검찰의 수사 발표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명박 후보에 대해 모두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가 역풍을 초래하고 있는 형국이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김경준,이명박,bbk,검찰,무혐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