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 초선모임 “쇄신안은 원천적 당헌 위반”

2008-01-03 アップロード · 173 視聴

3일 대통합민주신당 쇄신위가 당 대표를 합의추대 방식의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확립하는 것을 골자로 한 쇄신안을 확정하자 초선의원 모임과 중앙위원 모임은 이를 “원천적인 당헌 위반”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8월 창당대회의 권한위임이 종료된 상태인 최고위원회가 당헌상 근거가 없는 ‘상임고문’연석회의와 공동으로 신임 당대표를 추천할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없다”며 최고위원회의 즉각 사퇴와 비대위 구성을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창당대회 결의는 전국대의원대회가 열릴 때까지 권한을 중앙위원회에 위임했기에 당헌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당쇄신위’의 신임 당 대표추천은 위법적 발상이며 당헌과 결의에 근거하여 중앙위원회가 신임 지도부를 구성할 전권을 갖는다”는 것.

이들은 또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의 대안으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한승헌 전 감사원장, 박원순 변호사,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 등을 외부영입 대상으로 꼽으며 ‘비례대표 10번까지’와 ‘호남 공천’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초선의원 19인 모임의 간사인 문병호 의원과 최재천 의원 등은 수차례 ‘손학규 합의추대는 안된다’는 입장을 거듭 피력하며 ‘외부수혈론’을 펼친바 있으나 이들의 주장은 ‘경선’과 ‘합의’라는 당의 어수선함 속에서 중구난방식 의견 중 하나로 묻히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쇄신위측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선으로 당을 진흙탕으로 만들순 없다”며 “지도부는 사실상 정치적 사퇴를 한 것이고 지도부 공백을 막기 위해 일을 수행할 뿐”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호진 쇄신위원장은 “경선이든 합의선출이든 각각 장단점이 있다”며 “그러나 지금 우리에게 무엇보다 긴급한 과제는 철저한 자기반성과 쇄신으로 당을 조기에 안정시키고 질서 있게 정국에
대응할 수 있는 진용을 갖추는 일이기에 합의선출 방식이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신당은 공식 쇄신안을 제출했지만 이를 통해 대선 패배 책임론과 당 대표 선출안을 두고 극한의 대립사태로 갈린 당 내부의 내홍이 정리되기는 턱없이 부족해 보인다. 대선이 끝난지 보름을 넘었건만 당의 진로는 짙은 안개 속에서 길을 잃고 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고뉴스,초선모임,“쇄신안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sotong
2008.02.06 01:51共感(0)  |  お届け
저와 관련된 영상이군요. ^^
제 판도라 채널로 퍼갑니다.삭제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