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너도昌, 나도昌' 선진당 입당 "불쾌"

2008-01-31 アップロード · 2,802 視聴

대통합민주신당을 탈당한 유재건, 박상돈 의원이 31일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가칭 자유선진당에 나란히 입당한 것에 신당측은 총선용 당적 이적이라며 불쾌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신당 우상호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히며 “매우 유감이며, 불쾌하다”면서 “탈당의 사유조차 이해하기 어렵고, 국민을 납득시키기 어려운 내용인데다 당내 주도적인 중진 역할을 해왔던 유재건 의원의 탈당은 더욱 납득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우 대변인은 “국회의원 한 번 더 하는 것이 뭐 그리 대단한 일이라고, 평생 살아왔던 자신의 대의명분과 자존심까지 꺾고 이러한 정치행보를 해야 하는지 안타깝다”며 “한때 가깝게 지냈던 의원들에 대해서 야박한 논평을 해야 하는 처지도 대단히 안타깝다”고 전했다.

하지만 탈당한 의원들도 나름대로의 명분과 대의는 있는 법.

유 의원은 “말로만 개혁을 앞세우는 급진세력들 앞에서 좌절감도 컸다”면서, “현재로서는 당과 저의 정체성의 차이 때문에 아무도 알아주지 않은 외로운 길을 걸어왔다”며 탈당의 이유를 토로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지역구 사람들이 “원한다”고 강변하며, “자유선진당은 정치이념과 앞으로 정당 정책이 안 알려져 있지만, 내가 아는 이회창 씨는 기본적으로 자유주의자”라며 입당 의지를 확고히 했다.

이와 관련 유 의원의 탈당 때는 “별 뉴스거리도 안 된다”라며 공식해명 조차 없었던 신당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날 두 의원의 합류로 아직 출범도 하지 않은 자유선진당이 민주당을 제치고 원내 3당으로 자리매김 하게 된 데다 충청출신 신당 의원들이 “명분만 있으면 탈당한다” 유 의원의 주장했기 때문.

하지만 신당 내부에서는 “당의 비전과 정체성, 그리고 새로운 야당 노선 정립과 차이가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 스스로 정리되는 게 더 나은 길”이라며 “단단한 기호 2번으로 천천히 흘러가는 것”이라는 목소리가 점점 설득력을 얻고 있기도 하다.

이와 관련, 자유선진당의 움직임을 경계하는 것은 비단 신당뿐만은 아니다.

한나라당의 당헌 3조 2항으로 촉발된 당내 ‘공천 전쟁’으로 인해 집단행동에 나설 경우 다량의 의석이 자유선진당의 ‘먹잇감’이 될 수 있기 때문.

한편, 이 전 총재는 이 두 의원들과 면담을 갖고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말하며 “그 동안 많은 신망을 얻었던 분들이 어려운 시기에 어려운 결단을 해 주셔서 진심을 감사한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고뉴스‘너도昌,나도昌,선진당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