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 박상천, 손학규에 ‘대표 담판’ 제안

2008-02-04 アップロード · 455 視聴

박상천, 손학규에 ‘대표 담판’ 제안… ‘지면 손해, 이기면 본전’

교착상태에 빠진 민주당과 대통합신당과의 합당추진을 타개하기 위해 민주당 박상천 대표가 대표 회동을 제안했으나 신당이 이를 거절해 진통을 겪고 있다.

박 대표는 4일 중앙당 회의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 통합과 관련해 신당 손학규 대표와의 회동을 제안했으나, 신당측은 양당 간의 물밑협상을 통해 완벽한 합의 후 대표회담이 되는 것이 옳다며 사실상 제안을 거절했다.

박 대표는 이날 “한나라당 일당독주체제가 되어 민주정치의 기본 장치인 견제와 균형이 무너지면 한나라당과 대통령의 권력남용과 부패를 막을 길이 없게 된다”며 “견제론”을 들고 양당 대표 회담을 제안했다.

이에 신당 우상호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양당 간의 물밑협상 도중의 “일방적인 공개제안”에 유감을 표하며, “양당 간에 협상을 신속히 진행해서 국민들에게 더욱더 좋은 결과를 드리자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며 협상을 거절했다.

양당의 핵심 쟁점을 보면 민주당측은 “신당 측에서는 신당 측 대표 1인만을 선관위에 등록해서 법적으로 1인대표 체제, 실질적인 단독대표 체제를 하자는 주장”이라며 반발하고 있으며 신당측은 “상임대표, 공동대표로 가는 것이 맞다고 판단하나 민주당의 입장을 고려해서 만일 공동대표의 안을 받는다면 등록대표는 단일하게 해야한다”는 것.

이와 관련 신당은 “어차피 공동대표로 하게 되면 법적 등록을 누가 하는가와 상관없이 같은 당의 대표부이기 때문에 정치적으로 긴밀하게 상의해서 합의되지 않은 일들이 집행될 가능성은 없다”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결혼식 올리고 혼인신고는 하지 않겠다는 것에 불과하다”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러한 교착상태에 민주당은 “지금 시일은 촉박한데 만나자는 것조차 신당이 피하는 데에 이해할 수가 없다. 참으로 답답하다”고 밝히며 “양당의 최고 책임자끼리 만나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는 것이 통합의 지름길”이라며 회동을 재촉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박 대표는 회동을 제안 하며 “민주당은 하나도 없이 다 양보한다. 협상은 상생하는 협상이 되어야 한다. 일찍이 그런 협상은 없었다”며 낮은 자세를 보이고 있지만 민주당의 마지막 카드인 ‘대표 담판’을 제안 받은 신당측 입장에서는 ‘지면 손해, 이겨도 본전’인 입장이라 이 상황을 반길 수만은 없는 처지이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고뉴스,박상천,손학규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