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한승수, 허위 경력에 부동산 투기까지?

2008-02-19 アップロード · 46,563 視聴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한승수 국무총리 내정자가 부동산 투기를 일삼고 스톡옵션에 대한 재산신고를 누락하는 등 편법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허위경력 기재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 지 하루만에 이렇듯 한 내정자의 도덕성에 대한 의혹이 재차 제기됨에 따라 인사청문회에서 난관이 예상된다.

통합민주당 서갑원 의원은 19일 "한 내정자는 부동산 투기에 있어서 타의 추종을 불허할 만큼 탁월한 솜씨를 뽐내고 있고, 사외이사로 임용되면서 스톡옵션으로 받은 주식은 재산신고에서 고의로 누락시켰으며, 자녀에게는 편법 증여를 일삼은 의혹이 제기되는 등 부도덕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서 의원에 따르면 한 내정자는 77년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로 이사한 것을 시작으로 81년 강남구 논현동에 단독주택, 82년 강남구 압구정동 1차 미성아파트 취득을 하고 88년 송파구 방이동에 형과 함께 공동으로 매입하는 등 활발히 부동산 매매를 이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시기는 '88 서울 올림픽' 특수에 따르는 송파구 일대 개발붐이 일던 시기였다고.

뿐만 아니라 2006년 3월 서울시와 철도공사가 용산역세권 초고층 주상복합타운 재개발 계획을 발표하기 직전인 2005년에는 후보자의 장남이 실제 거주하지 않으면서 분양가만 7억원을 상회하는 원효로 한성 한강수아파트를 매입했었다고 지적하며 당시 등록세와 취득세를 납부한 돈이 누구의 돈인지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한 내정자의 재산신고내역에서 역시 문제점이 있다고 꼬집었다.

서 의원은 "한승수 총리후보자는 2005. 3. 24 (주)오스코텍 사외이사로 취임하는 동시에 주식 5만주를 스톡옵션으로 받았고, 현재까지 보유 중이나 신고하지 않았다"며 "이 스톡옵션의 현재 가치는 1억6462만9975원에 달하고, 이는 2008년 2월 5일자 국회제출 총 신고재산액 21억449만5천원의 약 8%에 해당하는 재산을 누락 신고한 것"이라고 추궁했다.

특히 지난 18일 국무총리실에서 제출한 요구자료답변서에는 (주)오스코텍의 주식매수선택권 보유사실을 밝히고 있는 것을 볼 때, 후보자가 인지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는 만큼 고의적인 재산신고 누락이라는 것.

이에 서 의원은 "3선 국회의원까지 역임하였고, 새 정부의 첫 국무총리를 하시겠다는 후보자가 국회를 무시하고 인사청문회법을 위반하면서까지 재산을 고의로 축소 신고한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 밖에도 2004년 5월 종로구 경희궁의아침 4단지아파트 전세금 4억원을 어떻게 마련했는지에 대한 설명과 2002년 거주할 집이 있음에도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에 2억원을 주고 전세를 얻은 이유, 1993년 재산최초 신고를 비롯 한번도 신고가 되지 않던 장남과 자녀의 예금 재산이 2000년 갑자기 등장한 배경 등에 대해서도 의혹이 있다고 지적하기도.

또 서 의원은 한 내정자의 장남 앞으로 예금 2000만원, 장녀가 2000년형 매그너스 소유 및 예금 약 2400만원의 경우 편법 증여됐을 가능성이 매우 크며 90년 당시 19세에 불과했던 장남 앞으로 코오롱 스르펙스 회원권(700만원)이 있었던 점도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고뉴스한승수,허위,경력에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