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각 의원이 현명한 판단할 것”

2008-02-26 アップロード · 701 視聴

손학규 “각 의원이 현명한 판단할 것” … 한승수 인준표결 자유투표가나?

한승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 표결에 대한 통합민주당의 입장이 ‘권고적 당론’이 아닌 ‘교차투표’로 진행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26일 표결에 앞서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한 총리 후보자에 부적격 사유를 확실히 밝히면서도, 의안표결시 당론과는 관계없이 각 의원의 소신에 따라 투표할 것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손학규 대표는, “이런 어려운 문제를 의원 한분 한분이 자존심 갖고 현명한 판단할 것”이라며, “각자가 헌법기관으로서의 권위를 지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적극적인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도, 강압적인 ‘명령’을 내리지 못하는 까닭은 권고적이든, 강제적이든 당론으로 정하기엔 ‘큰 싸움’으로 번질 우려가 있고, 한 총리 후보자가 “흠결 많은 인사”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조직개편안, 대통령 취임식 등 큰 이슈에 묻혀 여론이 충분히 달아오르지 못한 탓도 크다.

손 대표는 또, “개인적으로 한 총리 내정자 가깝지만 국무총리로서 한승수 어떻게 한 개인이 모든 정권에 한 번도 빠짐없이 주요한 역할을 하고 혜택을 받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이 정부 인제풀이 이정도인가. 과연 시대정신 감지하고 있나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나아가, “공직자가 등기전부동산매매 차익을 내고도 재산등록 누락하고 부끄럼 갖지 않는 점”, “군 장교생활 중 학부 졸업하고 대학원 입학 한 것”, “외국대 학제를 국민들이 모른다고 조교를 교수로 둔갑시키는 국민무시의 도덕관” 등을 들며 한 총리 후보자의 부적격 사유를 설명했다.

특히, 손 대표는 “병력특례자의 신분으로 외국여행하고, 골프채를 들고나가면서 휴가였다. 좋아하는데 어떠냐는 생각으로 젊은 병사들 통솔할 수 있나. 상식적으로 납득 어렵다”고 한 총리 후보자에게 거듭 공세를 펼쳤다.

박상천 대표 또한, “의원개개인이 독립기관 성격 가지고 있기 때문에 소신에 따라 인준투표는 크로스보팅(교차투표)으로 결정해야할 것”을 주장했지만,

교차투표나 권고적 당론 모두, ‘발목잡기, 총선역풍’과 ‘부적격자 후보’를 인정했다는 부담을 안고 있기 때문에 아직까진 여러 가능성이 열려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김효석 원내대표는 “고민스럽다. 어려운 결정이다. 새 정부를 도와주고 협력하고 싶어도, 흠결을 덮어주고 눈감아주는 일 또한 옳은 일이 아니다”라며, “오늘 최고위, 의총에서 지혜모아 자유투표로 할지 당론으로 결정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손학규,“각,의원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