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유인촌 내정자는 ‘공처가?’…자산은 아내가 관

2008-02-27 アップロード · 289 視聴

27일 국회 문화관광위원회에서 유인촌 문화관광체육부 장관 내정자의 재산형성 의혹, 도덕성, 자질 등에 대한 검증이 집중적으로 이루어졌다.

장관 내정자중 140억대의 재산신고로 ‘부자내각’ 평균을 높였다는 평을 듣고 있는 유 후보에게 쏟아진 질문은 부인명의로 된 32억의 일본국채에서 발생한 환차익 이익과, 매년 10억가량 늘어난 부인의 재산 증식과정 등이다.

이에, 유 후보는 “옛날부터 불안한 직업이고, 노후대책이 없었기에, 아내가 2003년부터 증권회사에게 자산을 위탁관리했다”며, “당시 증권불안, 은행금리 등을 따져 원금 손실이 없는 가장 안전한 채권매입이라고 생각해 일본 국채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현행법상 환차익은 비과세란 사실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는 “아내는 알고 있었다. 국채 구입은 본인선택이 아니라 위탁 증권사였고, 환차익에 대한 소득이 늘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은 4%이내의 환차익 이익을 낸 걸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환차익이 불법은 아니라 하더라도 일반서민 정서에는 그들만의 재테크라는 인식을 주며 상대적 박탈감을 심어주기에 지적대상으로 끊임없이 거론되기 충분하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

또한, “내정자는 재산을 불리는데 재주가 있는 것으로 보이나, 문화를 갈구하는 극빈층에 많은 허탈감을 준다. 진솔한 반성이 있어야 할 것”이라는 질타에 동의하면서도, “일부 언론들이 사실과 다르게 자극적으로 보도한 것이 많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유 후보는 대표적인 예로, 매년 10억원 가량 증가한 부인의 재산에 대해서, “2005년 4월 엔화를 원으로 계산해서 실제로는 48억”이라며, “10억이 아닌 5~6억 증가다. 보도가 잘못됐다”고 해명했다.

이에 따른 통장 확인서, 공직자 재산신고 등에 대한 정정신청을하고 절차를 밝혔지만 결국 발표가 수정되지 않았다는 것.

또한, 부동산 투기를 위해 56억의 현금을 보유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돈 관리에 재주가 없어 따로 관리를 안 한 것이며 80년대 이후 부동산거래를 한 적이 없다”며, “알려진 바와 같이 전부 현금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고뉴스유인촌,내정자는,‘공처가’…자산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