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 한나라당 최고위 ‘난입’…공천 탈락자들의 고

2008-03-10 アップロード · 130 視聴

< 한나라당 최고위 ‘난입’…공천 탈락자들의 고성과 한풀이 >

한나라당 최고위 ‘난입’…공천 탈락자들의 고성과 한풀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에서 막바지에 이른 한나라당 공천 심사를 두고, 공천 탈락자들이 회의장을 난입해 거세게 항의하는 등 몸살을 앓고 있다.

인천 남동을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탈락한 이원복 의원은 이날 최고위에 앞서 “무슨 개혁 공천이냐. 한나라당이 오만해졌다”며 “얼마나 잘 나가는지 두고 보자”며 독설을 쏟아냈다.

고조흥 의원과 배일도 의원도 재심을 요구하는 자료를 최고위원들에게 배포하며, 강재섭 대표를 직접만나 탈락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고 의원은 또, 기자들 앞에서 “10년 야당시절 충복을 이렇게 내버리면서 한나라당 잘되나 보자”며 엄포를 놓기도

이 가운데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될 무렵, 고진화 의원측 영등포 문병렬 시의원이 회의장 앞에서 '표절의혹 공천확정 웬 말이냐'라는 구호를 외치며 성명서를 뿌리다가 사무처 직원들에게 끌려 나가기도 했다.

문 시의원은 “표절 판결 전여옥은 공천을 반납하고, 가계 공천 이상득은 사퇴하라”며 “허수아비 공천심사위원회를 해산과 최고위의 각성”을 촉구했다.

예기치 못한 ‘난입’에 한나라당은, 뒤늦게 회의장 앞을 봉쇄하고 비공개 회의에 들어갔지만 탈락자들의 ‘한’을 어떻게 풀어낼지 향후 주목된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고진화,공천,한나라당,고조흥,이원복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