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 아닌 밤중에 ‘기자출첵?’

2008-03-11 アップロード · 94 視聴

금융위원회가 출입기자들에게 ‘주 3회이상 불출석시 사유서 제출’, '불공정 보도 시 등록 취소' 지침을 내려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금융감독원에서 간판을 바꿔단 금융위원회에서는 새로 꾸려진 홍보팀이 서초동 이전을 앞두고 기자실 복원을 위해 각 언론사별 출입기자 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신규 등록을 받는 과정에서 과거 참여정부 시절 만들어진 규정이 그대로 포함된 안내문을 출입기자들에게 발송한 것.

이에 금융위는 안내문 발송 직후에도 불필요한 서류 제출 요구가 포함됐다며 이를 제외해도 된다는 공지를 내보냈다.

하지만 실무선에서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지도 않고 과거 만들어진 공문 양식을 날짜만 바꿔 내보냈다는 후문이 알려짐에 따라 무책임한 ‘타성과 관행’이라는 비판을 면키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기민한 민주당의 불똥 튀기기’

‘까마귀 날자 배 떨어졌다’는 듯 이 해프닝은 또, ‘이명박 정부의 언론탄압’이라는 이름으로 통합민주당의 도마 위에 올랐다.

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은 11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참여정부의 언론정책을 비난하던 한나라당의 이명박 정부가 정권을 잡자마자 참여정부 국정홍보처 뺨치는 언론통제 지침을 만들었다”고 비난에 나섰다.

“인수위의 기자성향파악지시, 장관후보자 관련 의혹제기기사 외압사건에 이어, 기자통제 지침에 이르기까지 언론통제의 의도가 잇달아 불거지고 있다”는 것.

아울러, “언론중재나 소송을 통한 절차가 마련되어있음에도, 정부가 자의적인 기준으로 기자들의 출석을 부르겠다는 것은 언론 모독행위이고 기상천외한 해외토픽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정부는 시대착오적이고 몰상식한 언론통제 지침을 만든 책임자를 문책하고 사과해야한다”며, “언론통폐합과 언론인 대량학살, 보도지침 등 언론자유 말살을 자행했던 5공 정권의 후예의 피를 속일 순 없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날을 세웠다.

하지만 유 대변인이 해외토픽감 언론통제 지침을 만든 책임자의 사과를 요구했지만 이 지침은 이미 지난 참여정부 시절에 만들어 진 것.

‘갖은 통폐합 속 인수인계는 어디에?’

이와 관련 금융위 관계자는 <고뉴스>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금융위에 출입을 희망하는 기자들의 수요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실무상 착오”라며, “기자실 세팅을 위한 숫자 파악일 뿐, 언론통제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이번 사건을 설명했다.

또한, “금감원 공보실이 해체되면서 금융위가 자체적으로 새로이 공보기능을 추가하는 과정에서 새로이 업무를 맡아 지난 포맷을 그대로 사용했을 뿐”이라며, “이런 일에는 전혀 경험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즉, 경험이 없어 실수를 한 것이며, 지난 금감원의 업무를 알지 못했다는 것. 바꿔 말하면 ‘인수인계’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또한, 이러한 ‘포맷’이 예전 참여정부 시절에는 그대로 지켜졌냐는 질문에는 “실제적으로는 지켜지지 않은 ‘사문서’”라고 밝혔다.

결과만으로 놓고 보자면, 옛 참여정부는 지키지도 않을 사문서를 만들어 냈고, 새 정부는 인수인계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예전 공문서를 그대로 사용했고, 새 야당은 핀트 나간 비판을 쏟아낸 것이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금융위,이명박,노무현,민주당,유종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