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박근혜 "이런 기막힌 일 있을 수 있나…당 화

2008-03-12 アップロード · 111 視聴

< 박근혜 "이런 기막힌 일 있을 수 있나…당 화합 어렵다" >

-"살생부가 공공연히 나돌고…이건 정말 아니다"

영남 공천의 '살기'가 맴돌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공천에 대해 참았던 분노를 쏟아냈다.

박 전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는 "도대체 이런 기막힌 일이 있을 수 있느냐"며 격분을 토로했다.

박 전 대표는 영남권 공천과 관련해 양측이 비밀리에 합의됐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방호 사무총장께서는 우리측 핵심인사 누구와 그 얘기를 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끝까지 내가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도 전혀 모르는 일이고 우리쪽 아무도 알지 못하는 일을 누구와 의논해 청와대 들어가서 다 승낙받아서 와서 저에게 통보했다니 도대체 이런 기막힌 일이 있을 수 있느냐"며 "이런 잘못된 상황에 대해서는 누군가 책임을 져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혀 이 사무총장의 책임론을 정면으로 겨낭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진행돼 온 공천 역시 원칙과 기준 없이 '친박' 추출에만 의도가 있다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박 전 대표는 "그동안 너무 말도 안 되는 기막힌 일들이 비일비재했고 이런 식으로, 이렇게 잘못된 공천이 있을 수 있나 생각한다"며 "지난 10년세월동안 오로지 정권교체를 이뤄야 한다고 해서 잘 사는 나라를 만들자며 모든 어려움을 참고 그렇게 바라던 정권교체를 이뤘는데 왜 이렇게 됐는지 요즘 많은 생각을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먼저 "안 될 사람을 되게 하는 것도 안 되지만 아무 문제 없는 사람을 떨어뜨리는 것, 이렇게 기준이 엉망인 공천은 그동안 야당생활하며 정권교체를 위해 고생해온 당원들에 대한 기본적 예의도 못 갖추는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대통령께 말한 것도 누구를 봐달라, 계파를 인정해달라는 말은 전혀 한 적없다. 오로지 부탁한 것은 사적감정을 갖고 아무 문제 없는 사람을 의도를 갖고 탈락시키는 것이 가장 우려한 부분인데 지금 그런 것이 현실화되는 것이 아닌가"라고도 해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신뢰 역시 깨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단호한 표정의 박 전 대표의 이어진 발언들 역시 최근 자신의 측근들을 위주로 한 살생부가 그대로 공천과정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겨낭한 분노표출의 연속이었다.

박 전 대표는 거듭 "오로지 원칙과 기준을 갖고 공정하게 해달라고 한 것이었는데 BBK 얘기한 사람은 공천 안 된다는 둥, 살생부 공공연히 나돌고 이건 정말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또 "지난 번 경선에서 제가 승복한 것도 다 정치발전 위해서였고 한나라당에서 처음 경선 제대로 한 것 아니냐. 이로 인해 크게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었는데 이런 잘못된 공천으로 인해 다 잃어버렸다. 까먹고 말았다"면서 "이런 공천을 갖고는 앞으로 선거 끝나고 한나라당이 화합하기 힘들고 힘든 상황이 올 것"이라고 잘라말해 이번 공천 결과에 따라 당에 큰 파장이 올 수 있음을 암시하기도 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박근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