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박성범 “한나라당, 오만함의 극치” 공천 불복

2008-03-12 アップロード · 122 視聴

< 박성범 “한나라당, 오만함의 극치” 공천 불복 선언 >

-"계파간 나눠먹기 공천에 분노 느낀다"

한나라당 공천심사 결과 탈락한 박성범 의원은 12일 "오직 계파간 나눠먹기로 일관한 공심위의 행태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느끼며 공심위 결정에 결코 승복할 수 없다"며 "향후 거취는 중구민들과 협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해 무소속 출마도 불사할 것임을 시사했다.

박 의원은 이날 발표된 공천심사에 따라 현재 지역구인 서울 중구에서 탈락, 나경원 의원에게 대신 바통을 넘겨줄 신세가 됐다.

이에 박 의원은 기자회견을 갖고 "승복할 수 없다"는 말을 거듭 되풀이하면서 당 공천심사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박 의원은 "종로와 중구는 전략적으로 상대당 후보가 결정되는 것을 봐서 최종 결정한다는 공심위의 발표가 있었기에 상대당 후보에 결정에 따라 공심위가 공정하게 원칙과 기준에 입각해 처리할 것을 믿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제 공천심사가 하루 파행을 겪고 다시 시작하면서 종로 지역 심사를 먼저 한 것 아닌가 한다"고 말해 송파병 지역을 둘러싼 공천갈등이 심해지면서 결국 '계파간 나눠먹기'식 심사에 의해 자신이 탈락하게 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그는 "저는 공심위가 제시한 기준인 당선가능성, 당 기여도, 여론조사, 어느 한 부분에서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이는 주민의 뜻과 상관없는 것이므로 어떤 형태로든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잘라말했다.

또 "총선을 채 한달도 남기지 않은 상태에서 종로와 함께 대한민국의 정치1번지라는 상징성을 지난 중구에 갑작스런 후보를 공천하는 것은 중구민에 대한 모독이자 국민의 눈높이 따윈 안중에도 없고 오직 한나라당이 공천만 하면 당선될 것이라는 오만함의 극치"라는 말로 한나라당의 공천이 불공정을 넘어 안이함을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난 친이도 친박도 아니라 원칙과 기준에 입각한 (공천)심사를 해줄거라 생각했는데 신청한 사람으로써 처절한 심정을 느낀다"면서 "원칙도 기준도 없이 오직 계파간 나눠먹기로 일관한 공심위의 행태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실망감을 대신 표현하기도 했다.

이처럼 당 공천심사 결과에 불복을 선언하는 현역의원 및 탈락자가 속출하면서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는 후보들이 대거 증가함에 따라 이번 총선에서 과반 의석 차지라는 타깃을 세우고 있는 한나라당을 저지하는 또 다른 장애물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박성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