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창조-민주 모종의 합의?’…손학규, 정동영

2008-03-13 アップロード · 43 視聴

<‘창조-민주 모종의 합의?’…손학규, 정동영 지역에 공천 안하기로 >

창조한국당 김석수 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종로 및 동작을 지역에 창조한국당 후보를 공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서울 종로와 동작을은 통합민주당 손학규 대표와, 정동영 전 대선후보가 출마를 선언한 지역”이라며, “한나라당이 강행하려는 경부운하저지를 위해 정책연대를 할 수 있다는 기존 창조한국당 당론에 따라 후보출마를 전략적인 차원에서 보류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문국현 대표는 “민의를 무시하고 경부대운하를 추진하겠다는 이 의원을 상대해 승리하는 것이 국민의 뜻을 올바르게 받드는 자세”라며, 한나라당 3선 이재오 의원의 현역 지역구인 은평을에 출사표를 던진바 있다.

당시 문 대표는, 손 대표가 출마 선언한 서울 종로와 은평을 두고 고심을 거듭하다가, “은평을은 종로보다 당선 가능성이 떨어지지만, ‘문국현 패러다임’과 가치로 정면 도전해 승부를 보겠다는 강한 의지 때문에 결심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와 관련, 항간에 떠돌던 공천관련 민주당, 창조한국당의 모종의 ‘합의설’이 다시금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양 당의 합의에 의해 은평을에는 민주당 공천이 없을 것’이며, ‘민주당, 빅3 지역에는 창조한국당이 자리를 피해줄 것’이라는 당시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것.

이와 관련, 창조한국당은 기자회견 말미에 “앞으로도 한나라당의 경부운하저지를 위해서라면 어떤 정당, 어떤 정파, 어떤 시민단체와도 필요한 수준에서 정책연대를 긴밀하게 해나갈 것”이라며 명분을 제시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창조한국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