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사료금지조치, 완화된 것은 없다” 해명

2008-05-13 アップロード · 61 視聴

"광우병 발생시 수입 중단, 美도 수용"

미국의 동물성 사료 금지조치 완화를 둘러싸고 논쟁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과 정부 관계자는 “완화된 것은 없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정부가 미국의 동물성 사료 금지조치의 완화를 정반대로 강화된 것으로 잘못 판단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이상길 농림수산식품부 축산정책단장은 “4월 25일 미국에서 공포한 사료금지조치는 완화된 내용이 없다”면서 이 같은 논란이 일게 된 것은 30개월 미만 소의 뇌와 척수에 대한 기준 변경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오전 한나라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이 단장은 논란이 되고 있는 ‘완화’규정에 대해 “생체검사 불합격 소 중 30개월 미만 소의 뇌와 척수를 사료로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내용이 빠진 것인데 그 이유는 2007년 5월 미국이 국제기구로부터 광우병통제국가로 평가받음에 따라 30개월 미만 소의 뇌와 척수는 위험물질에서 제거돼 그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단장은 “현재 사료조치는 97년 8월, 소를 갈아 만든 사료는 못 먹이도록 조치한 것이 유효하고 그 외 동물성 사료, 즉 돼지, 닭 등을 사료로 못 먹이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단장은 “이번에 강화된 조치 내용을 보면 광우병 양성소는 사료로 금지하게 돼 있고 두 번째, 30개월 이상 소의 뇌와 척수는 조직검사에서 합격되면 식용으로 도축되는데 도축과정에서 뇌와 척수는 위험물질이므로 제거돼 제거된 뇌와 척수를 썼는데 이를 금지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상수 원내대표는 수전 슈워브 미 무역대표부 대표가 광우병 발생시 미국산 쇠고기의 수입을 즉각 중단하겠다는 한승수 총리의 성명을 수용했다면서 쇠고기 협상과 관련된 한가지 현안이 해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원내대표는 “수전 슈워브 대표는 쇠고기 수입과 관련 5월 12일 16시 30분(워싱턴 시각)에 성명을 발표했는데 이것을 한국 특파원에 알렸다. 내용을 보면 미국에서 광우병 발생시에는 대한민국이 즉시 수입중단을 하겠다는 것은 미국도 수용하겠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젠 쇠고기 협상 문제를 갖고 더 이상 국익에 무익한 논쟁을 거둬야 하지 않겠느냐. 정치권은 이제 선동을 중단하고 언론은 차분하고 정확한 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사료금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