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TV]최규석 “돈 버는 만화가, 100명도 안 돼”

2008-05-15 アップロード · 1,403 視聴

[바로바로 인터뷰] 만화가 최규석

만화가 최규석 씨가 한국 만화가들의 현실에 대해 “만화로 돈을 버는 사람들은 100명을 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최 작가는 최근 고뉴스TV ‘바로바로인터뷰’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며 한국 만화가와 만화계의 현실에 대해 이야기했다.

최 작가는 1977년 경남 창원 출생으로 상명대 만화학과를 졸업해 1998년 서울문화사 신인만화 공모전 성인지 부문에서 ‘솔잎’으로 금상을 수상, 군 제대 후, 2002년 동아/LG 국제만화페스티벌 극화부분에 ‘콜라맨’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이어 2003년에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 초청됐고, 독자만화대상 인디부문 신인상, 21세기를 이끌 우수인재 대통령상 등을 수상했다.

2003년 5월 1일자 영점프에 김수정 작가의 ‘아기공룡 둘리’에 대한 패러디 작품인 ‘공룡둘리’라는 단편을 게재해 큰 반향을 일으키며 작가로서 데뷔했다.

2004년에는 ‘콜라맨’, ‘공룡둘리’ 등이 실린 단편집 ‘공룡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주’로 첫 단행본을 발간했으며, 경향신문에 ‘습지생태보고서’를 연재했다. 또 최근 ‘만화로 보는 6월민주항쟁 100℃’를 통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작가다.

최 작가는 한국 만화가들의 현실에 대해 “스타일마다 다르고, 장르별 교류가 많은 뿐”이라면서 “잡지로 데뷔해 잡지에서 계속 만화에 대한 꿈을 꿨던 사람들은 힘들어졌다”고 설명했다.

반면 웹이 시작되면서 웹을 통해 데뷔한 작가들은 ‘괜찮은 거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신에 대해서는 ‘묘한 케이스’라며 잡지로 데뷔해 언더그라운드 작가로 분류되고, 세대와 데뷔 시기가 맞아 떨어져 웹툰 작가들과 친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 만화의 현실에 대해서는 날카롭게 비판의 날을 세웠다.

최근 포털로 만화가 몰리는 현상에 대해 ‘포털의 고료 수준을 어느 정도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름 없는 신인작가들에게 너무 적은 돈을 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제는 돈을 받지 않고서라도 연재를 하겠다는 젊은 사람들이 많은데, 포털에서 이를 이용하기만 한다면 ‘문화’라는 것은 모두 사라진다고 성토했다.

최 작가는 “어느 정도 가능성 있는 신인이 작품 하나를 발표하고 나서 그 다음 작품을 할 정도의 최소한 여분의 돈이 있어야 한다”면서 “만일 그렇지 못할 경우 첫 작품에서 대히트를 치지 않는 한 주위 사람 누군가 아프면 만화를 접고 ‘공사판 노동자’로 나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최소한 정상적 수준의 고료지급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만일 그렇게 된다면 포털을 중심으로 한국 만화 문화가 다시 활성화가 될 수 있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최규석,만화가,100도씨,공룡둘리,습지생태보고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밀착 인터뷰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