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고개 든 ‘정운천 해임론’…“책임소재 밝혀야”

2008-05-16 アップロード · 23 視聴

자유선진당 “국정조사로 유사 과오 막아야”

‘검역주권 지키기’ 전면에 서고 있는 자유선진당이 16일 국정조사를 통해 협상과정의 전모를 밝혀내야 한다며 한층 구체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회창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미국산 쇠고기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벗기 위해서는 국정조사가 시행돼야 한다면서 “그 과정을 통해 미래에 발생할 지도 모르는 유사한 과오를 방지할 수도 있다”고 역설했다.

특히 이번 협정의 기본전제가 되는 동물성 사료강화조치가 오역으로 인해 일어난 것과 관련해 “단순히 오역파동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라며 “근본적인 문제제기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한나라당을 향해서는 “이번 쇠고기협정의 문제를 인식하고 확인한 이상 국정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한 뒤 “단지 성난 민심을 달래는 수단이 아니라, 앞으로 꼬박 5년이 남은 한나라당으로서는 쇠고기 문제에 대한 국정조사를 통해 그동안 오만과 독선으로 질주해 온 국정운영방식을 근본적으로 전환하는 계기도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유선진당은 쇠고기 파동이 일어남과 동시에 이번 문제를 ‘검역주권 포기’로 규정하고 강경한 대응방침을 밝혀왔다.

광우병의 발생 사례가 적다고는 하지만 발생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오히려 이 같은 협정을 맺게됐다는 것.

또한 이후 정부의 대응태도에서 역시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대국민적인 분노와 불안으로 번졌다는 데 대해서는 따끔한 질타를 쏟아냈다.

이런 과정에서 일부 보수집단에서는 선진당 역시 ‘반미’로 돌아선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이 총재는 “책임있는 보수라면 이번 쇠고기 파동의 핵심쟁점이 어디에 있는지 정확히 알았어야 한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한편 이 총재는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 재협상은 물론 책임소재를 따져 책임자를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따지고 본다면 관련부처의 장관만이 아니라 사후처리의 부적절성과 늦장대응이라는 점에서는 한 두 사람만 책임져서는 결코 될 일이 아니지만, 국론분열을 막고 미래지향적인 해결책을 제시한다는 점에서는 책임소재를 좁혀야 한다”며 “최소한 농수산식품부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총재는 “이제는 모두가 매듭을 풀어야 할 시점”이라면서 “이제 그만 정국을 안정시키기 위해 대통령이 특단의 결심을 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자유선진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