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한 최고위, '친박' 김노식 복당에 ‘제동’

2008-06-19 アップロード · 27 視聴

“화합이라는 이유로 기소자까지…”

한나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가 친박복당 절차에 가속을 내고 있는 가운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대상자에 대해 제동을 걸고 나섰다.

당 심사위는 지난 16일 회의를 통해 기존에 발표됐던 15명에 대한 복당 허용에 이어 비례대표 공천헌금 문제로 구속 기소된 친박연대 김노식 의원 등 5명에 대해서도 복당의 문호를 연 것으로 발표됐다.

이와 관련해 전재희 최고위원은 “화합이라는 이유로 그것까지 복당을 허용하면 한나라당은 원칙없는 정당이 된다”며 이 부분을 문제제기를 한 것.

전 최고위원은 19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화합을 위해 복당을 허용한다”는 원칙에는 공감을 표하면서도 “한나라당은 인적쇄신도 해야 하고 지금의 윤리기준도 강재섭 대표가 만들었고 윤리위원장을 두어 철저한 유리기준을 지키려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기소됐더라도 범죄가 확정되기 전까지는 무죄추정의 원칙이 적용되더라도 당헌당규상 기소가 되면 당원권 정지”라며 “그런 분들에 대해서는 법원 판결이 끝난 후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권영세 사무총장은 급히 “복당이 현재 결정된 것은 아니”라며 해명에 나섰다.

권 사무총장은 “원칙적으로 복당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가되 실질적으로는 그 분이 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받는 결과가 있어야 복당을 하지 법원에 현재 기소된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저희가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당헌당규에 기소됐을 경우 당원권이 정지되는데 그 절차를 무시하고 복당을 받는 것은 아닌 것이고 오해가 있는 것 같아 바로잡는다”고 덧붙였다.

이명규 사무부총장도 “복당위위원회를 구성하게 된 계기가 18대 공천의 후유증을 치료하고 대화합을 이룩한다는 목표인 만큼 이를 위해서 공천을 신청했던 사람, 당직이 있는 사람을 원칙으로 했다”며 “공천 당시 당적이 없던 분들은 새로운 정계개편의 문제이므로 차원을 달리해야 해 심도있는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는 원칙을 설명하기도 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한나라당,친박연대,복당,기소,김노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