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샤프 총괄 부사장 “X6, 쿠페의 디자인과 SUV의 실용성을 겸비”

2008-06-25 アップロード · 202 視聴

BMW코리아(대표 김효준)가 세계 최초로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SAC, Sports Activity Coupé)라는 신개념 차량 'BMW X6'을 우리나라에서 출시했다.

BMW코리아는 25일 서울 대치동 KRING 금호건설 주택문화관에서 세계 최초의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 'BMW X6'의 발표회를 개최했다.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는 쿠페의 디자인과 SUV의 실용성을 겸비한 신개념 모델.

이번 출시된 'X6'는 'xDrive30d' 디젤모델로 기존 'BMW X' 패밀리와 같이 높은 시트로 운전 시야가 넓어 안정적인 주행을 제공한다.

또 알루미늄 크랭크케이스를 채용, 무게를 25kg 가량 줄인 3리터 직렬 6기통 디젤엔진은 3세대 커먼레일과 피에조 기술이 적용돼 파워와 효율성이 동시에 향상됐으며 4000rpm에서 최대출력 235마력, 2000rpm에서 최대토크 53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6단 자동 변속기가 장착된 BMW 'X6'는 중앙에 있는 기어레버 외에도 'BMW X' 모델 중 처음으로 스티어링 휠 뒤에 기어시프트 패들이 장착돼 쿠페 스타일의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주행을 제공한다.

아울러 오토홀드 기능도 있어 주행 중 신호대기나 가다, 서다를 자주 반복하는 교통상황에서 브레이크 패달을 밟고 있을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새로운 장르의 차량인 만큼 최초로 선보인 기술도 눈에 띈다.

'BMW X6'에는 도로상황에 따라 앞뒤 구동력을 0~100 또는 100~0까지 자동적으로 변환해 주는 인텔리전트 4륜구동 시스템 'xDrive 기술'과 뒷바퀴 동력도 좌우로 조절할 수 있는 '다이내믹 퍼포먼스 컨트롤' 기능이 최초로 적용됐다.

'BMW X6'의 외관을 보면 전면부는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의 세련된 감각을 반영하고 있다.

일체형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후드에 듀얼 라운드형 헤드라이트, BMW 특유의 키드니 그릴은 'X6'가 'BMW X' 패밀리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음을 확실하게 보여준다.

'X6'의 후면은 수평으로 길게 나뉘어져 있어 차체가 더욱 넓고 안정적으로 보이는 효과를 낸다.

내부공간은 SUV의 실용적인 측면이 눈에 띈다.

'BMW X6'의 뒷좌석 머리 공간은 944mm로 넉넉해 큰 키의 승객도 편안히 승차할 수 있다.

트렁크 용량도 570리터로 넉넉하며 기본 제공되는 2단계의 가스 스프링으로 트렁크 도어를 필요에 따라 원하는 만큼 열 수 있어 천장이 낮은 실내주차장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 공기압이 떨어지거나 펑크가 나더라도 일정거리까지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는 19인치 런플랫 타이어와, iDrive 시스템, 한글 내비게이션, 16 스피커 하이파이 프로페셔널 시스템 등이 기본 제공된다.

'BMW X6'의 판매 가격은 9390만원(VAT포함)이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bmw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경제e-파일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