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네이버, 개방형 플랫폼 ‘오픈캐스트’ 발표

2008-07-02 アップロード · 219 視聴

NHN의 포털 사이트 네이버가 하반기 서비스 개편을 단행한다.

네이버 초기화면에 이용자가 직접 편집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를 개방하는 한편 ‘뉴스 종합’으로 제공되던 뉴스박스에 대한 편집을 중단하고 언론사가 직접 편집한 뉴스박스를 이용자가 선택해서 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NHN 최휘영 대표는 1일 서울 소공동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네이버 홈페이지 초기화면에서 자신이 고른 정보를 직접 제공할 수 있는 개방형 정보유통플랫폼 ‘오픈캐스트(OpenCast)’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의 ‘오픈캐스트’는 회원들이 정보제공자(Caster)로서 자신의 관심분야나 관점에 따라 수집, 선별한 콘텐츠 정보를 네이버 초기화면에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

네티즌은 자신이 선호하는 관점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정보제공자(Caster)들을 선택할 수 있으며 이들이 정리한 카테고리에서 필요한 정보를 입수해 홈페이지 공간인 마이캐스트에 모아 놓을 수 있다.

네이버는 오픈캐스트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으며, 조만간 서비스를 위한 상세 안내 페이지를 개설하고 하반기 내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오픈캐스트의 시작과 함께 그동안 회사 측이 편집을 했던 뉴스박스 영역을 언론사에 개방할 계획이다. 초기화면의 뉴스 ‘종합’ 서비스를 없애고 이용자들이 다양한 언론사가 편집한 뉴스박스를 직접 선택해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최휘영 대표는 “뉴스 콘텐츠들을 선택하고 매뉴얼에 따라 메인에 노출하는 것 자체도 서비스로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한편으로는 포털 사이트의 공적 기능도 의식해야 하는 딜레마가 있다”며 “언론사의 편집가치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주요뉴스 선정’ 등과 같은 세부적인 뉴스 서비스도 같이 개편할지에 대해서는 결정되지 않았으며 ‘뉴스 홈’ 서비스는 계속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네티즌들이 계속 지적해 왔던 실시간 검색어와 금칙어, 기사 노출 빈도 등의 알고리즘에 대해서도 외부 검증을 받아 투명성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NHN 최휘영 대표는 “지난 10년 동안 네이버를 성장하게 한 중심 키워드는 ‘정보’였다고 상각한다. 네이버는 그동안 이상적인 정보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역량을 집중해 왔다”며 “새롭게 선보이는 오픈캐스트가 네이버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하고 기술경쟁력을 강화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네이버,개방형플랫폼,오픈캐스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경제e-파일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