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昌 “MB, 좌파정권 언론정책 답습…보수면 보수답게”

2008-07-21 アップロード · 45 視聴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21일 이명박 정부의 ‘언론장악’ 논란과 관련해 “지난 정권에서 나팔수 노릇을 한다고 비난받는 KBS 정연주 사장은 물러나는 게 마땅하다”면서도 “현 정권이 사퇴를 압박하는 것은 방송의 독립과 중립성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총재는 국회 본관 총재실에서 열린 의원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방송의 이같이 밝히며 “정권과 밀착된 인물을 언론장에 임명하면 결과적으로 언론은 정권의 눈치를 보고 나팔수 노릇할 개헌성이 크다”며 방송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역설했다.

이어 “지난 10년간 좌파정권하에서 일부 방송이 행태가 그러했다”며 “공정성과 중립성을 잃은 언론이 준 피해가 얼마나 심각하고 참담한지 직접 경험해봤다”고 토로한 뒤 “과거의 언론정책을 비판하고 공격한 현 정권이 과거 정권을 답습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이 총재는 또 “정부가 이 대통령의 최측근 인물을 방송통신위원회에 위원장으로 임명해 국민을 실망시키고 YTN 사장 임명 또한 우려를 낳고 있다”며 “그런가하면 KBS 사장에 대한 사퇴 압력도 숨기지 않고 있다”고 문제 삼았다.

또 현 KBS 사장에에게도 날을 세우며 “한 방송의 사장으로 이런 인물은 적절치 않다”면서 “물러나는 게 마땅하나 정권이 나설 일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을 향해서도 “이명박 정권은 보수정권”이라며 “보수면 보수답게 자유언론을 지키는 정도를 걸어 달라”고 주문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이회창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